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G유플러스 올해 1분기 총 수익 3조204억원 달성
영업수익,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 동기대비 각각 1.9%, 3.7%↑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올해 1분기에 총수익(매출) 3조204억원, 영업수익 2조3143억원, 영업이익 1946억원의 경영성과를 거뒀다고 2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대비 총 수익(매출)은 1.4%, 영업수익과 영업이익은 각각 1.9%, 3.7% 증가한 수치다.

영업수익중 무선수익은 1조344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 증가했다.

선택약정 가입자 비중 및 결합가입자 증가 등 수익 감소 요인에도 불구하고 1분기 총 순증 가입자 27만명 등 가입자 성장이 지속되고 가입자 해지율도. 1.5% 수준으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는 무선가입자 성장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로 브랜드 이미지 향상 ▲고객 맞춤형 영상청구서 제공 등으로 고객 편의성 증대 ▲ 국내 최초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혁신적 요금제 출시 ▲ U+아이돌Live 등 차별화된 서비스의 효과가 계속된 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유선수익은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 지속 증가 영향으로 9588억원을 달성하며 3.9% 상승했다.

유선수익은 스마트홈수익과 기업수익, 스마트홈 수익(IPTV/초고속인터넷/인터넷전화), 기업 수익(전자결제, 기업메시징 등의 e-Biz/IDC/전용회선/전화)을 합산한 수익이다.

세부별로 스마트홈 수익은 IPTV 및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성장 등에 따라 지난해 같은 기간(4407억원)보다 13% 증가한 4979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리수 성장세를 지속했다.

IPTV 가입자는 작년 동기(367만2000명) 대비 13% 증가한 414만9000명을 기록했고,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역시 411만1000명을 기록해 작년 동기(388만1000명) 대비 5.9%의 증가율을 보였다.

넷플릭스 콘텐츠 독점 제공에 따른 영향과 U+tv 아이들나라 등 특화서비스의 인기가 계속되고 50대 이상 세대를 겨냥한 신규 미디어 서비스 ‘U+tv 브라보라이프’ 출시 등이 스마트홈 사업을 견인했다.

기업수익은 작년 동기(4822억원)보다 4.4% 감소한 4609억원을 기록했다. e-Biz와 전화사업이 부진했으나 IDC, 전용회선 사업의 수익 성장 지속으로 매출 감소를 최소화했다.

LG유플러스는 2분기에도 스마트홈 부문의 수익 성장세를 지속해 나감과 동시에 5G 시장에서도 우위를 확보해 무선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부사장)은 “1분기 모바일과 스마트홈, IDC 사업 등에서 일등사업 수익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5G 상용화와 서비스 차별화 준비에 역량을 집중했다”며 “2분기에는 최적의 5G 인프라 환경 조성에 역량을 집중, 서비스 혁신과 차별화된 성장을 주도해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02일(목) 14:07
게시 : 2019년 05월 02일(목) 14:07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