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SK네트웍스, 1분기 영업이익 350억원…전년동기 대비 42.5%↑
미래 핵심사업 ‘홈케어+모빌리티’ 중심 체질 개선 및 성장 지속
SK네트웍스가 올 1분기 영업이익이 35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5% 증가했다고 2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은 3조284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6% 감소했다.

SK네트웍스 측은 “글로벌 시장환경 악화로 무역사업이 영향을 받았고 정보통신사업의 휴대전화 단말기 판매가 줄었다”며 “하지만 미래 핵심사업인 홈케어(SK매직), 모빌리티(렌터카, 스피드메이트) 사업은 지속 성장하며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SK매직은 기술·디자인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를 통해 지난해 4분기 150만 렌탈 계정을 돌파한데 이어 올 1분기에만 10만 이상의 신규 계정을 확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렌터카 사업의 경우 올 1분기 운영대수를 6000대 이상 늘리면서 업계 양강으로서의 면모를 굳건히 했다. 이외에 스피드메이트의 타이어 판매와 워커힐 호텔의 외부사업 실적도 호조를 나타냈다.

SK네트웍스는 SK매직의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SK렌터카와 AJ렌터카간 시너지 창출에 본격적으로 나섬으로써 올 2분기 이후 실적 향상을 적극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더불어 글로벌 부문의 철강·화학사업 대상지역을 유럽, 아프리카 등으로 다각화하고 정보통신 부문에서는 고객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ICT 디바이스로 유통품목을 확대하는데 힘쓸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유례없이 어려운 경영환경이 이어지고 있지만 장기간 구축해온 안정적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보유사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장사업 중심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 시장의 기대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02일(목) 13:21
게시 : 2019년 05월 02일(목) 13:3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