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삼성SDI, 영업이익 52.2% 급감
ESS 화재로 사업 불확실성↑
2분기부터 실적 회복 전망
삼성SDI가 전분기 대비 반토막 난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ESS 화재 영향으로 산업 전반이 악화되면서 실적 악화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SDI(대표 전영현)가 매출 2조3041억원, 영업이익 1188억원의 2019년 1분기 경영실적을 30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0.7% 증가했지만 전분기 대비 7%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65.1%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 52.2% 감소했다.

사업별 실적은 전지사업부문은 매출이 1조730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21.9% 증가했지만 전분기 대비 7.9% 감소했다. 삼성SDI는 중대형전지는 유럽고객 중심으로 자동차전지 판매가 늘었으나 ESS는 국내 수요 영향으로 판매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소형전지는 전동공구, E-Bike 중심으로 원형 판매가 늘고, 주요 고객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로 인해 폴리머 매출이 증가했다.

전자재료사업부문은 573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16.8%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4.2% 감소했다. 편광필름은 대형 TV 중심으로 수요가 늘어 매출이 성장했으나 반도체, OLED소재는 전방산업 수요 약세 영향으로 매출이 줄었다는 것이 삼성SDI의 설명이다.

삼성SDI는 2분기부터 점진적으로 실적이 개선될 거라고 내다봤다.

중대형전지는 자동차전지의 판매세가 유지되고 미주 중심의 해외 ESS 판매가 증가할 전망이다. 소형전지는 전동공구, 청소기 등 고출력 제품 중심의 Non-IT 원형 배터리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자재료사업부문에서 반도체소재는 성능 업그레이드를 통해 견고한 점유율을 유지하는 한편, 편광필름과 OLED소재는 중화권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작성 : 2019년 04월 30일(화) 16:00
게시 : 2019년 04월 30일(화) 16:00


문수련 기자 moonsr@electimes.com        문수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