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국내 최대 ICT 전시회 ‘월드IT쇼’ 개막…체험코너 다양
5G,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등 첨단 기술기업 400여개 참여
2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월드 IT쇼 2019' SKT부스에서 관람객들이 VR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제공: 뉴시스
최신 정보통신 기술과 제품·서비스를 전시·체험할 수 있는 ‘월드IT쇼 2019’가 27일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의 주제는 ‘SMART INNOVATION’으로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과 이를 응용한 새로운 상품·서비스 등이 전시됐다.

우선, 전시회에서는 SK텔레콤, KT, 현대자동차, 퀄컴 등 국내외 주요 정보통신 기업 400여개사가 참가하여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등 최신 정보통신 기술과 제품 등을 선보였다.

특히 이통사 중 SK텔레콤은 864㎡ 면적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미디어·인공지능·게임·공공안전 4가지 테마로 체험공간을 구성했다.

‘미디어 존’에서는 LoL(리그 오브 레전드),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에 ‘5GX 멀티뷰’를 적용했으며 ‘인공지능 존’에서는 출시를 앞둔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 네모’와 AR을 적용한 ‘T전화’ 등 새로운 서비스도 함께 선보인다.
또 ‘공공안전 존’에서는 SK텔레콤의 ICT 기반 보안·공공안전 기술 및 관련 솔루션을 전시했다.

이에 맞서 KT는 ▲5G 스카이십 ▲5G VR 야구 ▲기가 라이브 티비 ▲기가 아이즈 ▲블록체인 로밍 ▲5G 리모트 콕핏 ▲5G 완전 주행 셔틀버스 ▲지니뮤직 5G 프리미엄관 ▲베베로그 등 총 10개의 아이템을 내세웠다.

KT 5G 스카이십은 세계 최초로 5G통신과 무인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재난안전 특화 플랫폼이며 5G VR 야구는 관람객들이 가상현실 환경 속에서 실제 투수 혹은 타자가 된 것처럼 야구 경기를 플레이 할 수 있는 컨텐츠다.

이밖에도 행사에서는 아울러 정보통신산업의 동향과 전망을 공유하는 컨퍼런스·세미나,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을 개발한 우수기업 시상식 등 다채로운 행사들도 열릴계획이다.

또한, 정보통신 혁신을 선도하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부시상에서 총 10개 기업이 수상도 진행된다.

세계 최초 30TB 용량 SSD제품을 개발하여 기존 제품 대비 용량과성능을 2배 높인 삼성전자의 ‘30.72TB SAS SSD’가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인 비주얼캠프의 ‘VR시선추적 및 시선분석 소프트웨어’가 국무총리상을 수상한다.

그 외, ‘해보라㈜’, ‘㈜올림플래닛’, ‘㈜케이티/㈜알티캐스트’, ‘삼성에스디에스㈜’, ‘SK텔레콤㈜’, ‘㈜다비오’, ‘㈜피씨티’, ‘㈜버넥트’가 장관상을 수상한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정보통신 분야 정부 연구개발(R&D)을 통해 개발한 성과물도 전시해 연구성과물의 기술사업화 지원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 정보통신 청년인재 채용설명회 등의 부대행사도 아울러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과기정통부의 민원기 2차관은 "정부는 경제·사회 전반에서 5G기반의 지능화 혁신을 통해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들의 삶의 질을 제고할 수 있도록 5G+전략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월드IT쇼는 5G와 연계하여 새로운 서비스가 창출되고 우리 제품·서비스가 어떻게 구현돼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을지 전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성 : 2019년 04월 24일(수) 14:05
게시 : 2019년 04월 24일(수) 14:05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