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 내수 판매 회복과 부산공장 정상화 ‘투트랙’ 경영 활동
구매 보증 연장 무상 제공 및 LPG 차량 조기 출시
도미닉 시뇨라(왼쪽) 르노삼성차 사장이 23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를 방문해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과 만나 고객 신뢰 회복 및 내수 판매 증진을 위한 경영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내수 판매 회복과 부산공장 정상화 등 투트랙 경영 활동에 나선다.

르노삼성차는 23일 오전 시뇨라 사장이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및 나기원 르노삼성차수탁기업협의회 회장을 만나 지역 경제, 협력업체의 불안감 해소 방안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시뇨라 사장은 투트랙 경영의 시행 배경에 대해 “부산공장의 지속가능성 확보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더욱 중요한 것은 고객들에게 르노삼성차가 신뢰받는 것”이라며 “임단협 타결과 수출 물량 확보를 이루더라도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국내 고객의 신뢰를 잃은 뒤라면 이는 절반의 성공에도 미치지 못한 성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고객 신뢰 회복과 내수 판매 증진을 위한 경영활동을 부산공장 상황과는 별개로 더 적극적으로 펼쳐갈 것임을 전했다.

시뇨라 사장은 우선 최근 상황에 따른 고객들의 품질 불안을 해소하고 르노삼성차의 품질 자신감을 선보이기 위해 ‘SM6’ 및 ‘QM6’의 이번달 구매 고객에게 7년/14만km 보증연장 무상 제공을 국내 최초로 결정했다. QM6 LPG 모델의 출시도 최대한 앞당겼다.

르노삼성차는 2013년 이후 6년 만에 진행 중인 브랜드 캠페인 ‘조금 다른 특별함’을 통해 고객들에게 자사 브랜드가 지닌 남다른 가치들을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시뇨라 사장이 지난 16일 부산시장과의 면담에서 국내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하고 23일 부산상공회의소에서 투트랙 경영 활동을 설명한 것도 고객 신뢰를 지키기 위한 적극적인 소통 활동의 일환이다.

그는 지난 22일에는 지난 1년간 신차를 출고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르노삼성차가 한국 시장에서 굳건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는 내용의 ‘최고경영자(CEO) 레터’를 발송하기도 했다.

한편 르노삼성차 측은 미래 물량 확보를 통한 부산공장의 정상화 및 부산·경남 지역의 고용과 경제 안정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임단협은 원칙에 따라 조속히 타결할 수 있도록 하고, 시뇨라 사장은 지속적으로 프랑스로 건너가 ‘XM3’ 유럽 판매 차종이 부산공장에서 생산될 수 있도록 본사 경영진을 설득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4월 23일(화) 21:23
게시 : 2019년 04월 23일(화) 21:2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