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원자력硏, 필리핀원자력연구소(PNRI) 연구용원자로 기술자문
요르단연구로(JRTR) 설계 경험으로 PRR-1 개선계획 자문 및 기술 협력 강화방안 논의
한국원자력연구원 관계자가 연구형원자로 기술자문을 위해 필리핀원자력연구소를 방문했다.
우리나라가 동남아에 연구형원자로 기술자문에 나선다.

우리나라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우리 기술로 개발한 3세대 원전(APR1400)을 수출한 바 있으며, 사우디아라비아와 함께 손잡고 사우디 내 건설과 해외 수출을 위한 소형원자로 SMART 공동사업은 국제사회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3년에 수주한 요르단 연구용원자로(JRTR)는 2017년 건설해 준공을 마친 상태다.

특히 요르단 연구용원자로(JRTR) 준공을 통해 우리나라가 연구용원자로를 공급하는 국가로 부상하는 계기가 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KAERI)은 필리핀원자력연구소(PNRI; Philippine Nuclear Research Institute) 내 연구용원자로(PRR-1) 개선 추진계획 기술자문을 위해 22일부터 25일까지 필리핀을 방문했다.

KAERI에 따르면 필리핀은 2005년 PRR-1이 가동중단한 뒤 원자력 관련 지식과 기술이 크게 퇴보해 2017년 PRR-1 개선계획을 수립하고, 연구용원자로 자력 설계·구축과 수출 경험을 가진 우리나라에 도움을 요청했다.

PRR-1은 1963년 최초임계 도달 후 1988년 주요계통을 교체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2005년부터 가동중단됐다. 현재 PNRI는 PRR-1 개조를 위해 예비안전성분석보고서(PSAR)를 작성 중이다.

연구원과 PNRI는 PRR-1 개조사업 추진이 결정된 뒤 양 기관 협력을 구체화하기 위해 2018년 IAEA 총회에서 기술교류 극대화 상호협력에 합의했다.

이번 현지 방문은 PNRI의 요청에 의해 성사됐으며 연구원은 4일간 ▲PRR-1 연구로 개조계획 자문 ▲필리핀 내 대국민 수용성 증진과 연구용원자로 사업 환경 조성을 위한 공개강좌 ▲미임계로 계측·제어 시스템 검토와 상호 협력을 위한 기술교류에 나섰다.

또 필리핀 측은 PRR-1 개선계획 검토 후 개선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될 경우 PNRI는 신규 연구용원자로 건설사업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우상익 연구로개발단장은 “이번 PNRI와의 연구용원자로 기술교류를 통해 향후 다른 원자력 분야에서도 기술 협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방글라데시, 케냐 등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연구용원자로 수출이 이뤄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4월 22일(월) 16:42
게시 : 2019년 04월 22일(월) 16:42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PNRI | 연구형원자로 | 필리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