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동남권 원전해체硏 업무협약식(MOU) 개최
한수원·부-울-경주-경북 지자체 참석
기장군 단독 유치 촉구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관련 지자체장, 국회의원 등이 지난 15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동남권 원전해체연구소 유치 지역이 확정된 가운데 연구소의 설립과 운영에 대한 지원 협약이 이뤄졌다.

15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 부산시, 울산시, 경상북도, 경주시가 ‘원전해체연구소 설립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수원에 따르면 각 지자체와 한수원은 업무협약을 통해 앞으로 연구소 설립과 운영이 효율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할 계획이다.

한수원 관계자는 “원전해체연구소는 미래 먹거리로 떠오른 원전 해체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해체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설립될 계획”이라며 “부산·울산 지역에 원전해체연구소가, 중수로 원전이 위치한 경북 경주에는 중수로해체기술원이 자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한수원의 이같은 행보에 대해 “원자력 발전을 하는 기관에서 원전해체를 지원하겠다는 것은 아이러니하다”며 “조선소에서 배를 부수는 데 앞장서는 격”이라고 일침했다.

또 일부 업계와 언론은 부산·울산 지역에 본원을, 경주 지역에 분원을 유치하겠다는 정부의 결정에 대해 “총선을 앞두고 선심성을 앞세워 비효율적인 결정을 내렸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해체연구소는 지역의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기반구축은 물론, 고용창출 등을 통해 지역의 동반성장을 크게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와 지자체,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해 정재훈 한수원 사장, 관련 지자체장과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부산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유치위원회가 한수원 고리본부 앞에서 연구소 단독 유치를 주장하고 있다.
한편 부산 기장군 원전해체연구소 범군민유치위원회는 이날 한수원 고리본부 입구에서 연구소 기장군 단독 유치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작성 : 2019년 04월 16일(화) 08:31
게시 : 2019년 04월 16일(화) 08:31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