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전남도민 의견 반영 개발
김영록 지사 브랜드시책…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시작 한달간 현장투어
김영록 전남지사는 민선7기 제1호 브랜드 시책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위해 15일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을 시작으로 한달간 사업 대상지 현장투어에 나섰다.
전남도는 민선7기 김영록 지사의 제1호 브랜드 시책인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을 위해 15일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과 ‘고하도 역사유적공원’을 시작으로 한달간 사업 대상지 현장투어에 나섰다.
김 지사는 현장투어를 통해 사업 추진상황을 직접 챙겨보고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해 사업을 더욱 구체화하고 세련되게 가다듬을 방침이다. 이를 위해 주민, 관광객과의 현장 간담회도 가질 예정이다.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남해안에 흩어져 있는 관광자원을 하나의 광역벨트로 묶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대형 프로젝트다.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올해부터 5년간 500억원을 들여 옛 일본 영사관 등 374개에 이르는 역사문화자원을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공간으로 정비하는 사업이다. 고하도 역사문화유적공원은 이순신 장군의 호국 유적을 복원해 청소년 역사교육의 산실로 조성된다. 사업은 2020년부터 추진된다.
김 지사는 이날 현장에서 “우리나라 근대역사의 중심지로, 일제 수탈의 아픔을 간직한 목포 근대역사유적과 고하도 이순신 호국유적을 역사교육 공간으로 재구성해 차별화된 관광 콘텐츠를 만들자”며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은 전남만이 가진 특별한 자원을 매력있는 관광 콘텐츠로 개발하고 서로 연결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사업으로, 전남이 세계적 섬·해양 관광의 거점으로 떠오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서남해안 시군을 따라 ‘이순신 호국관광벨트 조성사업’ 대상지를 포함해 신안 압해~해남 화원 등 해양관광도로 단절구간, 목포~보성 남해안철도 사업구간, 생태·문화적으로 빼어난 섬을 돌아볼 계획이다.
전남에는 고유의 생태와 역사문화를 간직한 2,165개의 섬과 6,743㎞에 이르는 긴 해안선, 1,044㎢의 갯벌 등 비교우위 자연자원과 함께 소리·서화 등 문화자원, 이순신 장군과 의병장들의 호국정신이 깃든 역사유적이 집중돼 있다.
김 지사는 이같은 관광자원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해 도지사 취임 이후 줄곧 정부와 정치권에 남해안 일대를 연결하는 국도 77호선 단절 구간 연결을 건의해왔다. 그 결과 국도 77호선 전남 구간 총연장 535㎞의 미개통 3곳 중 압해~화원 간과 화태~백야 간이 지난 1월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으로 선정됐다.
여기에 지난 4일 ‘천사대교’가 개통됐고, 올해 12월 영광 염산과 무안 해제를 잇는 ‘칠산대교’, 여수 ‘화양~적금 간 연륙·연도교’가 추가로 개통되면 ‘서남해안권 해안 관광도로’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
전남도는 앞으로 국도 77호선 중 유일하게 남은 여수~남해 동서해저터널(7.3㎞)과 지방도인 완도~고흥 간 해양관광도로 개설·국도 승격을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또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경전선 전철화’ 사업도 2020년부터 본격 추진되도록 준비 중이며 목포~보성 간 ‘남해안 철도 전철화 사업’도 정부가 사업계획 적정성을 재검토하기로 해 사업 추진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와 함께 비교우위 자원인 섬 특화 관광상품 개발과 크루즈 관광 활성화를 위해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목포 신항 크루즈부두 건설’과 ‘여수 크루즈터미널 신축사업’이 반영되도록 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있다. 도는 크루즈항만 인프라를 바탕으로 목포~여수~부산 등 남해안 연안 크루즈 노선을 개설, 연안과 섬을 입체적으로 활용한 차별화된 섬·해양 관광상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4월 16일(화) 07:21
게시 : 2019년 04월 16일(화) 07:21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