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광주시, 개발도상국에 물관리 노하우 전수
KOICA 글로벌연수사업에 ‘안전한 물관리’ 제안 반영
광주광역시가 개발도상국에 물 관리 노하우와 기술력을 전수한다.
광주시에 따르면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KOICA) 주관으로 추진하는 2020년 글로벌연수 사업계획에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안전한 물관리’ 제안사업이 반영됐다.
KOICA 글로벌연수사업은 개발도상국의 빈곤 감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국제개발 협력사업으로, 정부부처와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해 38개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
광주시가 제안한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안전한 물관리’ 사업이 이중 하나로 선정되면서, 3년간 7억5,700만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앞서 광주시는 2011년부터 52개 회원국 156개 도시가 중심이 된 도시환경협약(UEA) 의장도시로 UEA 정상회의 개최 등 국제연대 협력을 꾸준히 해왔다.
이 과정에서 개발도상국 도시들의 열악한 물 환경을 접하게 됐으며, 특히 상·하수도 처리뿐 아니라 쓰레기처리 시설에서 배출되는 침출수의 처리 등에 대해 고심하고 있는 점을 확인하고 이번 사업을 제안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2020년부터 3년간 UEA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는 국제기후환경센터와 협업해 개발도상국 관련분야 담당 공무원 초청 연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를 통해 세계적인 기후변화 현상으로 인해 식수뿐 아니라 생활용수의 오염과 고갈로 고통받고 있는 개발도상국에 광주시의 우수한 물관리 노하우와 기술력이 전파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현 시 기후대기과장은 “UEA 정상회의를 통해 개발도상국 도시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고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이 개발도상국의 환경개선을 도모하고 광주 도시브랜드 강화에 좋은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4월 14일(일) 17:11
게시 : 2019년 04월 14일(일) 17:11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