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석탄 발전기 '스톱'...그러면 인력운용은?
폐기발전소 유휴인력 증가 우려
발전노조 인력운용 놓고 고심중
앞에선 신규 인력 채용 ‘딜레마’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후석탄은 물론 발전소를 조기 폐기키로 한가운데, 발전소 폐기에 따른 유휴 인력 문제가 새로운 쟁점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2016년 7월 발표한 미세먼지 대책에서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 10기를 2025년까지 폐지하기로 했다. 현재 총 10기 중 지난 1월 폐지한 영동 2호기를 포함한 4기가 가동을 중단했다. 또 올 연말까지 경남 고성의 삼천포 1·2호기가 폐기되며 2021년 1월 호남 1·2호기, 2022년 5월 보령 1·2호기가 가동을 중단한다. 폐기되는 발전기는 정부가 수립 중인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결과에 따라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발전소 폐기가 늘면서 발전소별로 근무인력 활용방안을 놓고 고민에 싸였다.
이희복 중부발전 노조위원장은 “설비용량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중부발전의 경우 보령 1·2호기를 폐기할 경우 정원 142명을 반납해야 한다”며 “정부는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신규 채용을 늘리는 반면 발전소 폐기에 따른 인력운용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한 입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실제 발전소를 폐기할 경우 일자리 감소폭이 예상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폐기 예정인 호남화력의 감축되는 인력을 산출해 보면 수치는 명확해진다. 동서발전 노조에 따르면 동서발전 인력 190명을 비롯해 경상정비, 연료 환경 설비운전, 청소경비, OH 등 간접고용 인력까지 포함할 경우 550명에 달한다. 폐기되는 발전소별로 발전기의 용량을 기준으로 산정할 때 감축 인원은 발전사별로 전체 정원의 10% 수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신규채용은 꾸준히 늘고 있다. 남부발전이 상반기에 신입 121명을 채용하는 등 발전사별로 70~100명 이상씩 신규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희복 위원장은 “정부의 정책이 일자리를 늘리는 정책인데, 뒤에선 인력을 줄이고 앞에선 인력을 채용하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다”며 “폐기되는 발전소 인력은 정원에 포함을 하지 않는다. 즉 기재부에서 예산을 배정하지 않기 때문에 발전소 폐기가 늘어날 경우 발전사별로 회사 내에서 인력운용을 놓고 심각한 고민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발전사별로 인력운용 문제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면서 10일 발전5사 노동조합 위원장은 모임을 갖고 향후 대응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미세먼지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석탄화력을 줄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현재 수립 중인 9차전력수급기본계획에선 정부가 계획한 노후석탄 10기는 물론 설비 수명이 남아 있는 발전기 조기 폐기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석탄발전 폐기와 맞물린 인력운용을 두고 전력산업 전체의 판도가 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작성 : 2019년 04월 11일(목) 14:09
게시 : 2019년 04월 12일(금) 09:09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발전공기업 노조위원장 좌담회) “석탄화력 미세먼지 주범 아냐…정확한 데이터로 원인 찾아야”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