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정부 “강원 산불 원인, 한전으로 밝혀지면 강력 대응할 것”
진영 행안부 장관,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밝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강원 고성‧속초 산불의 원인이 한전으로 밝혀질 경우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했다.
9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사진>은 한전의 귀책사유로 강원 고성·속초 산불이 발생했다는 결론이 나면 정부가 나서서 배·보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신주 관리 소홀 등 한전의 귀책 사유로 밝혀지면 피해 주민의 배·보상 문제 해결에 적극 개입해야 한다는 일부 지적에 “불가항력이 아니라 책임이 있다고 하면 정부는 가만있을 수 없다”면서도 “아직은 추정이라 (한전 측에) 어떤 식의 요구를 하겠다고 결정돼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강원 3개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화재의 인재(人災)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세 군데에 발생했기 때문에 사람의 실수로 일어났을 가능성도 있어 철저하게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답변했다. 다만 “고성·속초의 경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 결과가 곧 나올 예정으로, 자연발화 된 것은 아니기에 어떤 구별을 하고 있다”며 사회재난으로 규정할 여지를 내보였다.
지난 4일 오후 2시 45분께 강원 인제를 시작으로 같은 날 오후 7시 17분께 고성·속초에서, 오후 11시46분께 강릉·동해에서 불이 났다.
정부는 현재 고성·속초는 고성 토성면 원암리 주유소 맞은편 전신주 전선의 폭발, 강릉·동해는 산림 속 신당 주변 전기합선으로 각각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산불 원인을 밝히기 위해 전신주 전선 등 부속물을 수거해 국과수 감정을 의뢰한 상태다.
국과수 감정 결과는 5월쯤 나올 전망이다.
진 장관은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과 고향사랑기부금제 조기 도입을 위한 국회의 협조도 요청했다.
진 장관은 “강원 산불과 함께 임기를 시작하며 행안부 장관직의 무게를 깊이 실감했다. 소방관 국가직화를 비롯해 국민 안전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더욱 확고히 해야겠다는 믿음이 강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민간의 총력 대응으로 불길은 모두 잡혔지만 피해 주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재난이 발생한 지자체에 도움이 되도록 고향사랑기부금제도가 조기 도입돼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 논의해달라”고 호소했다.
유사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산불 당시 관련 부처의 대처 상황 등이 담긴 백서도 만든다. 진 장관은 “국무총리가 지시했지만 앞으로도 예방할 수 있게 하려고 백서를 만들려 한다. 국회가 여러 의견을 주면 다 참고하겠다”고 전했다.
작성 : 2019년 04월 10일(수) 09:09
게시 : 2019년 04월 10일(수) 09:0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