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신재생 나눔지기, 올해 고장접수지원센터 운영 개시
지난 5년간 1만5181건 사후관리 처리…하루 평균 8건꼴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가 한국에너지공단 수탁으로 올해 신재생에너지설비 고장접수지원센터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설비 고장접수지원센터는 정부지원사업으로 공급된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대상으로 고장·불편 신고건을 상담 처리하고 있다. 고장 부분은 시공기업·사후관리(A/S)전담기업에 연결하는 기능을 한다.

센터는 2014년부터 운영됐다. 5년간 접수된 총 사후관리(A/S)건수는 1만5181건이다. 연평균 3036건에 달한다. 지난해 신재생 설비 관련 고장신고 접수건수는 모두 2989건이다. 하루 평균 8건꼴이다.

신재생원별로는 보급이 활발한 태양광이 전체 신고 건수 중 61%(1829건)로 가장 많았다. 태양열(617건), 지열(529건), 연료전지(13건)가 뒤를 이었다. 주요 고장 원인을 살펴보면 태양광은 인버터 관련 고장신고가 다수를 차지했다. 통상 인버터 수명이 5~7년으로 사용기한이 6년이 지난 후부터 많은 고장이 발생하고 있었다. 태양열은 사용 연수가 6년이 지나면 집열기 누수·파손 고장 빈도가 늘기 시작했다. 지열은 순환 펌프가 5~6년이 지난 시점부터 가장 많은 고장 빈도를 기록하고 그 이후에도 가장 잦은 고장 원인으로 꼽혔다.

김형진 부회장은 “그동안 정부지원사업에 힘입어 신재생설비가 갈수록 늘고 있는 만큼 안전관리와 사후관리에 더욱 비중을 높일 때가 됐다”며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설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나눔지기 사업영역을 확대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4월 10일(수) 08:01
게시 : 2019년 04월 11일(목) 01:47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재생에너지 정부지원사업 | 신재생에너지나눔지기 | 한국에너지공단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