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수소경제 시대, 친환경 수소도시 필수…시범도시 거쳐 생태계 구축해야”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 ‘수소경제 조기 구현을 위한 친환경 수소도시 정책 포럼’ 개최
국회 신재생에너지포럼의 더불어민주당 이원욱·강훈식·권칠승 의원이 4일 국토교통부와 함께 ‘수소경제 조기 구현을 위한 친환경 수소도시 정책 포럼’을 열었다.

이원욱 의원은 “수소경제 법안, 환경친화적 자동차 법률, 국유재산 특례법 등 여러 법안을 발의하는 등 수소경제 확산에 기여해 오고 있다”며 “수소에너지를 활용한 도시 모델을 통해 이제는 지속 가능한 삶을 구축해 사람, 수소, 도시가 같이 살아 숨 쉬는 미래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인사말을 통해 밝혔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권태규 책임연구원과 한국가스안전공사 이재훈 부장이 각각 ‘수소 시범도시(하이시티·Hydrogen City) 구상 및 추진 방안’과 ‘수소도시 생태계의 안전 이슈 및 제도화 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권태규 연구원은 수소도시를 ‘기존 에너지 공급을 전기와 수소만으로 가능하도록 실현한 도시’로 정의했다. 이 정의에 따른 수소도시의 역할은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소에너지 활용을 도시 차원으로 확대해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신(新)도시모델 창출’이다. 이를 통해 도시의 경쟁력을 향상해 건강하고 깨끗하게 만듦으로써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국가 균형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목적이다.

권 연구원은 수소도시 추진방안에 대해 ▲도시 내 수소에너지 생태계 ▲분산발전형 도시거점 수소메가스테이션 ▲수소에너지 플랫폼 구현을 위한 인프라 등으로 나눠 설명했다.

그는 “수소생태계를 기존 ‘공급자 중심’에서 ‘도시기반의 수요-공급 밸류체인 중심’으로 개선해야 한다”면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기 생산으로 소비자가 공급자를 겸하는 에너지 유통 구조로 변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소 저장·공급 ▲수소↔전기·난방열 전환 등의 기능을 갖춘 도시거점을 만든다”면서 “이는 버스차고지, 물류기지 등에 구축해 수소버스·화물차 충전 인프라 및 주변 건물·공동주택의 수소공급인프라로 활용하는 융·복합 수소 스테이션 구축 작업”이라고 소개했다.

권 연구원이 구체적으로 제시한 인프라는 ▲대규모 수소 생산·액화 플랜트 ▲수소이송파이프 등 수소그리드 ▲수소메가스테이션 ▲수소 공급·거래 등 운영 플랫폼 등이다.

권 연구원은 수소시범도시 구상안을 소개하면서 목적과 구축 전략, 법제도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수소 활용 기술·제품·시스템을 실제 적용한 수소도시 조성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 신도시·혁신도시, 수소 활용 선도지역 등을 대상으로 수소시범도시를 조성하고 인프라 구축 지원 및 규제 특례를 제공하는 전략으로 접근한다.

이를 위해서는 수소도시 조성 및 운영을 위한 수소도시법 제정이 필요하다는 전언이다.

이재훈 수석연구원은 안전 이슈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규제는 완화하더라도 안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전언이다.

이 수석연구원은 체계화된 평가시스템을 도입해 국제공동연구 및 국제기준 부합화를 추구하는 방향으로 안전관리 제도개선 검토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으로는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해 일괄 해소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작성 : 2019년 04월 04일(목) 19:15
게시 : 2019년 04월 04일(목) 19:15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소경제 | 수소도시 | 신재생에너지포럼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