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2019 그린에너지엑스포) ‘연료전지, 국제표준화 활동 절실’
“국제표준화 활동 통해 시장 선점 가능”
'2019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 컨퍼런스
이홍기 우석대 교수가 '연료전지 국제표준 동향’을 주제로 발표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국제 연료전지·수소에너지 분야에서 선도국가가 되기 위해 활발한 국제표준화 활동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정부 역시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해 최근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을 수립·발표하는 등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다. 4일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된 ‘2019 그린에너지엑스포’에선 이 같은 내용의 ‘2019 수소 및 연료전지 포럼’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컨퍼런스는 연료전지와 수소에너지를 주제로 인산형 연료전지(PAFC), 고분자 산화물 연료전지(SOFC) 등 국내 연료전지 기술·시장 동향을 살펴보고, 수소전기차와 수소전기차충전소 등 수소산업을 조명하는 자리였다.

이중 ‘연료전지 국제표준 동향’을 주제로 발표를 한 이홍기 우석대학교 교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국제표준(IEC) 16종 중 가정용 연료전지 성능·안전·설치 등 12종을 KS인증으로 제정했다. 현재 KS표준·인증은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PEMFC), 직접 메탄올 연료전지 (DMFC) 등 제품 상용화, 시장 안전·품질 요구 등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시 국내 중견기업이 SOFC 인증을 요구, 시급히 관련 검토를 하고 있다. 올해 시행 예정이다. 가정용 연료전지 시스템의 경우 신재생에너지 정부지원사업 시 KS 인증 제품을 활용하고 있다.

이홍기 교수는 “표준과 표준특허를 통해 자국 시장을 보호할 수 있는 만큼 우리나라 역시 연료전지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이 절실하다”며 WTO와 TBT협정, EU등에서 국제표준을 적합성평가 및 인증 등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표준화 활동은 우리나라 표준기술이 도약할 수 있는 계기”라며 “무엇보다 국제표준을 선점할 시 세계시장을 독점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며 국제표준화 활동을 독려했다.

한편 지난 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을 수립·발표했다. 산업부는 2022년까지 드론·굴삭기용 연료전지 등 5건을, 2030년까지 재생전력 연계 수전해와 차세대 연료전지 등 10건 등 모두 15건 이상 국제표준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 건전한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국제표준에 부합한 국가표준을 마련, 핵심부품은 KS인증을 통해 성능·안전성을 보증한 제품과 서비스를 보급하기로 했다.
작성 : 2019년 04월 04일(목) 17:29
게시 : 2019년 04월 05일(금) 07:22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린에너지엑스포 |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 연료전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