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美, 사우디 원전 수출 ‘논의 중’
"중.러 제치고 직접 수주할 것"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우디에 핵확산 우려를 막기 위해 중국·러시아를 제치고 직접 수주하겠다는 전략이다.

파이낸셜 타임스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릭 페리 미 에너지부 장관은 최근 휴스턴에서 열린 ‘CERA Week Energy Conference’에서 “미국은 원전 수출 건을 놓고 사우디와 논의 중인 단계”라고 밝혔다.
페리 장관은 “대화가 빠르게 진전되지는 않고 있지만, 사우디와 논의를 분명히 진행하고 있다”며 “미국이 가장 우선으로 생각하는 것은 원전을 수출함으로써 핵무기를 확산시키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우디가 중국이나 러시아와 원전 거래를 하면 핵무기 확산의 위험이 더 커질 수도 있다”며 다른 국가와의 거래에는 경계하는 태도를 보였다.

트럼프 행정부의 사우디 원전 수출 추진에 대해 민주당뿐만 아니라 공화당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페리 장관은 미국에서 핵 비확산은 특히나 중요한 문제인 만큼 중국이나 러시아가 아닌 미국이 사우디에 원전을 수출하고 원자력 기술을 제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페리 장관에 따르면 미국이 원전 수출에 나서는 것은 미국의 수출 증대와 타국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해서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은 사우디가 UAE처럼 우라늄을 직접 농축하지 않고 타국에서 연료를 수입하는 형태의 원자력 프로그램을 도입하는 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Edward J. Markey 민주당 상원의원과 Marco Rubio 공화당 상원의원은 사우디 원전 수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양국 간 원자력 협력에 대한 의회의 권한을 높이는 법안을 발의한 바 있다.

지난 14일 Bob Menendez 민주당 상원의원, Marco Rubio 공화당 상원의원은 미 회계감사원(Government Accountability Office)에 미 행정부와 사우디 간 원전 수출 논의에 대한 조사를 요청하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공개서한을 통해 두 상원의원은 미 상원 외교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트럼프 행정부가 사우디와의 원전 협상에 관련된 정보를 의회에 제공하지 않는 등 은밀하게 협상을 진행하고 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상원의원은 미 회계감사원에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미 에너지부와 사우디 정부, 비정부기관, 혹은 민간단체 간 원전 수출 논의가 어느 정도 이뤄졌으며 원자력 협력이 어떤 형태로 논의됐는지 등을 조사할 것을 요청했다.

한편 사우디는 지난해 12월 미국의 기술로 원전을 건설하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사우디 원전 수출이 어려워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작성 : 2019년 03월 27일(수) 10:05
게시 : 2019년 03월 28일(목) 08:39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국 | 사우디 | 원전 수출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