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기자의눈) 새로운 전기차협회에 대한 기대와 걱정
이근우 기자
사단법인 한국전기차산업협회가 지난 6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고 8일 정식 출범했다.

협회의 목적은 ▲전기차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부와 업계간 소통 및 협업모델 구축 ▲유망 중소기업 발굴육성과 민간주도의 자생적 시장 생태계 구축 ▲전통적 자동차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신산업 사업 기회 모색 ▲글로벌 교류를 통한 국제 협업 기반 마련, 해외 진출기회 확대 ▲전기차 관련 우수인재 양성, 연구개발 촉진 등 신산업 저변 확대 등이다.

협회는 당초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신규 법인으로 설립될 계획이었으나, 기존 한국전기차산업협회(2009년 11월 24일 지식경제부 산하)를 인수해 재창립하는 방법을 택했다. 현재 협회에는 충전기 제조, 충전 서비스, 전기차 및 관련 부품 등 19개 회원사가 소속돼 있다.

이처럼 또 하나의 새로운 전기차 관련 협회가 탄생하자, 업계에서는 기대와 걱정의 목소리가 뒤섞여 나오고 있다.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정부 정책 지원, 중소기업 생태계 구축, 시장 활성화, 친환경차 문화 확산 등에 일조할 것이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있지만 유사 협회 난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이다.

특히 한국자동차산업협회의 경우 기존 한국전기자동차협회(환경부 산하),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산업부 산하)와의 유사성, 중복성 문제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장은 지난 1월 칼럼을 통해 유사 협회 발족을 지적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륜차 관련 협회는 5개(1개만 환경부, 나머지는 국토교통부 소속)나 돼 방치된 상태고, 자동차튜닝산업협회(산업부 산하)와 자동차튜닝협회(국토부 산하)는 서로 간 갈등을 겪은 바 있다.

협회도 이러한 대외적 시선에 부담을 느꼈는지 “구 한국전기차산업협회가 2015년 이후 활동 실적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흡수통합해 역사성을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부처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협회만 계속 생겨나면 불협화음이 나기 마련이고 결국에는 그 산업 전체가 발전 타이밍도 놓칠 수 있다. 부디 전기차 업계는 앞선 이륜차나 튜닝차와 같은 부작용 사례가 나오지 않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작성 : 2019년 03월 11일(월) 08:49
게시 : 2019년 03월 12일(화) 09:05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