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종희 사장 "QLED 8K TV 경쟁 내년 본격화 될 것"
"마이크로 LED TV, 미래 추세 반영한 제품"
QLED 8K TV, 12일부터 60여개국에서 판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이 2019년형 QLED 8K로 올해 TV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이 QLED 8K TV와 마이크로LED TV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업계 최초기술들이 적용된 제품들로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것이다.

한종희 사장은 8일 경기도 수원의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TV 시장 전망과 2019년형 삼성 QLED 8K 핵심 기술 설명회’에서 "큰 TV업계 경쟁사들도 8K TV를 제작하기 위한 칩셋을 조만간 만들 것이며 내년부터 경쟁 본격화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퀀텀 프로세서 8K 칩셋 개발에 3년이 걸렸는데, 칩 메이커가 이걸 따라잡으면 아마 일반 TV 업계도 8K만 만들려 할 것"이라며 "(성공)가능성이 있어 시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 ‘QLED 8K’ TV의 가장 큰 특징은 삼성전자의 독자적 반도체 기술을 적용한 ‘퀀텀 프로세서 8K’를 탑재했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고해상도와 저해상도 영상간 특성 차이를 머신러닝 기반으로 분석하고 최적의 영상 변환 필터를 생성해, 입력되는 영상의 화질에 상관없이 8K 수준으로 시청할 수 있다.

또 직하 방식(Direct Full Array)으로 밝기 분포, 블랙 비율 등 각 영상의 특징을 분석해 백라이트를 제어해 블랙 표현을 최적화하고 명암비도 향상됐다.

삼성전자 연구원이 2019년형 QLED 8K의 화질을 시연하고 있다.

한 사장은 향후 8K TV가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리라 전망했다. 과거 4K가 나올 당시 콘텐츠가 부족하다던 우려가 현재 사라진 것처럼 8K가 먼저 출시되면 콘텐츠 트렌드 또한 따라온다는 게 그의 예상이다.

한 사장은 "어떤 콘텐츠든지 8K로 감상하면 화질이 가장 좋기 때문에 콘텐츠 부족 문제는 4K처럼 심각하지 않다고 본다"며 "5G는 다양한 고화질 콘텐츠가 많이 나올 것이며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5G가 상용화되면 모든 콘텐츠가 4K보다 발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 사장은 CES 2019에서 함께 선보인 마이크로 LED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소비자들이 점점 큰 TV를 선호한다는 분석을 토대로 마이크로 LED 기술이 미래 추세를 반영한 제품이라는 것이다.

그는 "대형 TV 시장은 두 자릿수의 높은 성장을 하고 있는데 이는 좀 더 크고 선명하게 보고자 하는 소비자의 욕구가 반영된 것"이라며 "TV 사이즈는 패널 제조사가 공급하는 시점에서 사이즈와 해상도가 모두 정해져서 나오기 때문에 바꿀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반면 마이크로 LED는 내 벽에 맞게 내가 갖다 붙이기 때문에 해상도와 사이즈의 제약을 받지 않아 미래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소비자의 수요예측이 어렵다는 점과 가격부담을 고려해서 마이크로 LED는 내년부터 B2C가 먼저 출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12일 유럽을 시작으로 서남아·중남미·중동 등 각 지역별로 개최되는 거래선 초청 행사 ‘삼성포럼’을 통해 2019년형 QLED 8K TV의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토대로 지난해 유럽·한국·미국·러시아에 이어 올해는 전 세계 60여 개국으로 판매 국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 사장은 "삼성전자는 업계 리더로서 늘 새로운 기술을 주도하고 차세대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8K TV 시장을 선도하고 업계 생태계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최고의 TV 시청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2월 10일(일) 10:20
게시 : 2019년 02월 10일(일) 10:22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