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화그룹, 고교 과학영재와 유럽 에너지 선진도시 견학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8’ 수상자와 독일·스위스 에너지 도시·연구소 방문
닥터 한스 요하임이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8’ 수상 고등학생들에게 연구개발 중인 새로운 태양광패널을 설명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HANWHA Science Challenge) 2018’ 수상 고등학생들과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 간 독일 한화큐셀(작센안할트주 비터펠드), 에너지캠퍼스 뉘른베르크(ENERGIEcampus Nuernberg, 바이에른주 뉘른베르크), 친환경 도시 프라이부르크(Freiburg, 바덴-뷔르템베르크주), 노벨상 수상자 21명을 배출한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 등을 견학했다.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는 8년간 누적 참가자 수 1만명을 웃도는 국내 최대 규모 고등학생 과학경진대회다. 에너지(태양광), 바이오(질병·식량), 기후변화, 물을 포함한 과학 전반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창의적 탐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미래 과학기술 인재를 발굴하고 있다.

대상팀에게는 상금 4000만원이 주어진다. 총 상금규모는 1억7000만원이다. 은상 이상 수상자는 유럽 과학기술연구소 탐방 기회가 제공된다. 동상 이상 수상자들도 한화그룹 입사 및 인턴십 지원 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을 받는다.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9’는 3월부터 4월 사이에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홈페이지(http://www.sciencechallenge.or.kr)에 서류 접수를 진행한다. 4월부터 6월 사이 1,2차 예선을 거쳐 8월 본선을 통해 최종 우승자가 결정된다.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2018’에서 금상을 수상한 김혜린(여, 창원과학고 3학년) 학생은 “물리 교과서에서만 보던 태양광 패널을 연구하는 곳을 실제 두 눈으로 보고 상세한 설명을 듣게 돼 흥미로웠다”며 “세계 곳곳에서 모인 엔지니어들이 세계 최고의 태양광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에 매진하는 모습에서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 지구와 사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열정적으로 노력하는 과학자가 되겠다는 꿈에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1월 13일(일) 14:37
게시 : 2019년 01월 13일(일) 14:38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뉘른베르크 | 취리히 연방 공대 | 태양광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