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답은 현장에, 님은 먼 곳에…유화 업계 NEW CEO NEW YEAR 현장경영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임병연 롯데케미칼 부사장, 지방 공장·기술硏 릴레이 방문
들렀다 가는 곳 NO…직원 소통의 장 OK
GS칼텍스 허세홍 사장(뒷줄 왼쪽 세번째)이 10일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임직원과 점심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이한 유화 업계 신인(新人) CEO가 선택한 신고식 스타일은 ‘현장경영’이다. 본사 산하의 연구소·공장 등을 방문하며 소통 행보에 나서고 있다.

GS그룹 4세대 경영의 신호탄을 쏴 올린 허세홍 신임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2일 취임한 후 첫 행보로 10~11일 각각 대전 기술연구소와 여수공장 방문을 선택했다.

허 사장은 11일 오전 여수공장 MFC(Mixed Feed Cracker·올레핀생산시설) 부지를 찾아 건설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철저한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GS칼텍스에 따르면 올해 착공 예정인 MFC가 오는 2021년 완공되면 연간 에틸렌 70만t, 폴리에틸렌 50만t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보한다.

또 허 사장은 전날인 10일에는 대전 기술연구소를 방문했다. 단순히 둘러보는 행보를 지양하고 연구원들과 오찬을 나누면서 대화를 나눈 뒤 연구 시설을 둘러보는 일정을 소화했다.

그는 “기술연구소가 회사 경영 기조인 ‘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포트폴리오 구축’ 달성을 위한 올레핀생산시설(MFC)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완수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달라”며 “고부가 화학·소재 등 미래성장 사업 기술 확보와 사업화를 위한 깊은 연구를 통해 우리만의 핵심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질적 성장’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 “경영 기조 달성을 위한 실행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고 구성원 간 진정한 ‘소통’을 통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며 “언제든 적극적으로 회사 성장에 도움이 되는 의견을 개진해주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허 사장은 2일 시무식에서도 현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공장, 본사, 해외 사업장 등 현장에서 직접 일하며 세밀하게 살펴본 결과 모든 답은 현장에 있다고 확신한다”며 “과거의 현장 경험이 틀릴 수도 있다는 겸허한 자세를 갖고 기존의 방식을 새롭게 하는 변화를 이끌어 가 달라”고 당부했다.
임병연 롯데케미칼 부사장(앞 줄 왼쪽)이 3일 여수공장을 방문해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 BU장의 후임으로 롯데케미칼 사령탑에 오른 임병연 대표이사 부사장도 새해 주요 일정으로 현장을 택했다. 임 부사장은 여수공장(3일), 울산공장(4일), 대산공장(7일), 대전연구소(9일) 등을 잇달아 방문했다.

임 부사장은 공장과 컨트롤 룸(조정실) 등을 둘러보고 임직원과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2019년은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도전에 부딪히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저부터 전심전력(全心全力)으로 모든 일에 임할 예정”이라며 “직원들과 함께한다면 한 단계 도약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작성 : 2019년 01월 11일(금) 18:16
게시 : 2019년 01월 11일(금) 18:52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임병연 | 허세홍 | 현장경영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6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