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차, CES 2019서 축소형 프로트 타입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시연
로봇·전기차 기술 적용…수색·구조 등 공공 분야 기여 기대
[ 날짜별 PDF ]
현대자동차가 7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19)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고도화를 위한 각 부문별 혁신 전략을 발표하고,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했다. 현대크래들 존서 상무가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축소형 프로토타입 모델을 소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가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19에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의 축소형 프로토 타입 작동 모습을 시연했다.

엘리베이트는 현대차의 로봇 및 전기차 기술이 적용됐다.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엘리베이트는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인 선드벅 페라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엘리베이트의 축소형 프로트 타입 모델은 CES 현장에서 바퀴가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무대를 걸어다니다가 설치된 계단을 손쉽게 오르내리는 모습,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와 같이 변신하는 모습 등을 선보였다.

엘리베이트는 전기 동력이 사용되며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다양한 지형 형태에서 활용할 수 있다. 보행 속도는 약 5km/h수준이며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더불어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한 후 기존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일반 도로를 달릴 수도 있다.

엘리베이트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혹독한 오프로드 코스로 꼽히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루비콘 트레일의 가상 주행 코스를 완주해 주행 및 보행 능력을 확보했다. 상용화될 경우 수색·구조,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이동수단으로 접근이 어려운 재난 발생 지역에서는 긴급 구조용 차량으로 높은 활용도가 예상되며, 일반 도로가 아닌 집 현관 앞까지 접근이 용이하기 때문에 몸이 불편해 이동이 어려운 고령자와 장애인 등 교통 약자를 위한 전용 이동수단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한편 현대차는 기존 이동수단의 한계를 뛰어넘어 모빌리티의 개념을 재정의하는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등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작성 : 2019년 01월 08일(화) 09:14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14:47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3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