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트로·카멜레존에 로그인하기) 아이앤씨테크놀로지
‘스마트 아크차단기’ 하나면 전기안전 종합관리 ‘OK’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아이앤씨테크놀로지(대표 박창일)는 기존 주력사업인 반도체·통신 분야를 넘어 저압 전력기기 시장에도 진출하며, 먹거리 창출을 꾀하고 있다. 최근에는 불꽃을 감지해 화재를 예방할 수 있는 ‘스마트 아크차단기’를 개발하며 차단기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신제품은 기존 제품과 달리 고객이 모바일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집안의 전기안전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똑똑한’ 아크차단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년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화재사고의 약 20%는 전기화재로, 주로 단락접촉 불량, 과부화, 누전 등으로 불이 나고 있다. 대부분의 전기화재가 아크(전기불꽃) 발생으로 일어나지만 기존 배전·누전 차단기로는 이를 감지할 수 없다.
아이앤씨가 개발한 ‘스마트 아크차단기(KS C IEC61009-1)’는 아크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경우 자동 또는 원격으로 전력을 차단, 화재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 더욱이 차단기에 표시된 LED등을 통해 전력이 차단된 상태를 알 수 있고, 통신기능(와이파이)을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아크 발생여부 3단계로 알려준다.
먼저 1단계는 정상으로 차단기의 LED등은 파란색이다. 2단계(주의)는 아크가 간헐적으로 발생하거나 누설전류가 5~20mA, 과전류가 정격전류의 50% 미만일 경우에 주황색으로 바뀐다. 마지막 3단계(경고)는 아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누설전류가 20mA 이상, 과전류가 50% 이상일 때 빨간색으로 변하고 전력이 차단된다. 스마트폰으로도 동일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이뿐만 아니라 오차 1% 이내의 정밀도로 전력사용량을 계량할 수 있고, 누설전류를 감지할 수 있다. ‘스마트 아크차단기’ 하나만 있으면 종합적인 전기안전 관리가 가능한 셈이다.
‘스마트 아크차단기’는 분전반용 타입과 플러그 타입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분전반용(32A)은 아파트나 상가, 오피스빌딩, 재래시장 등 화재에 취약할 수 있는 분전함에 장착해 사용하면 된다.
플러그용은 개별적인 전원에 사용하는 제품으로 냉장고, 에어컨, 히터, 재래시장 조명 등 장시간 사용하는 전원 콘센트에 꼽아서 쓰면 된다.
작성 : 2018년 12월 24일(월) 13:47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10:31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3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