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트로·카멜레존에 로그인하기) 세종전기공업
AR・VR기술 접목 내진배전반 개발…중소벤처기업부 성능인증
세종전기공업(대표 김세은)은 업계 처음으로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한 내진 배전반을 개발했다.
전통적인 중전기기 중 하나인 배전반에 4차 산업혁명 관련 신기술이 가미된 첫 사례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소벤처기업부 성능인증을 획득했고 조달청 우수제품 지정도 추진할 예정이다.
세종전기의 ‘8.3급 내진배전반’은 배전반 운용자가 도어를 개방하지 않고도 내부 부스바 구조 및 전류 흐름 등을 모바일로 사전에 파악함으로써 활선상태 점검 전에 패널 구조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고 점검도 쉬워졌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김세은 대표는 “그동안 IoT를 접목한 배전반은 내부에 센서를 부착해 모바일로 확인하던 수준 정도였다”면서 “우리 제품은 안전에 초점을 맞춰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내부를 보지 않고도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고 주요 설비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배전반은 활선상태의 내부 구조를 파악할 수 있도록 AR 및 VR 점검용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도어개방 및 도면확인 없이도 패널의 구조나 전류 흐름, 설비 구성과 정보 등을 점검할 수 있다. 부스바 전류와 흐름방향을 3D 부스바 구조 및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하고 모바일로 확인한다. 차단기 오프 시에도 상태구간을 활선상태로 표시, 이상 시 사전 위험요소를 인지할 수 있고 각종 센서나 카메라를 추가로 탑재하면 안전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김 대표는 “확장성이 뛰어나 필요에 따라 센서를 추가하면 맞춤형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서 “배전반 본연의 보호·감시·제어 기능은 결국 안전과 필연적으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 개발 제품은 AR기술을 적용해 안전 이슈를 더욱 강화했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2월 21일(금) 12:50
게시 : 2019년 01월 08일(화) 10:3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