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시공&SOC
인천2호선~신안산선 연장 사업 사전타당성조사 착수
내년 10월 종료…대공원 기점, 광명·매화·독산역 등 3개 노선 비교 검토
[ 날짜별 PDF ]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는 인천도시철도 2호선과 신안산선을 잇는 연장 철도사업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조사 기간은 내년 10월까지로, 도는 이번 사전타당성 조사를 통해 ▲인천 대공원~광명역 11.9㎞ ▲인천대공원~매화역 9.1㎞ 구간 ▲인천대공원~독산역 14.2㎞ 등 3개 노선을 비교·검토해 가장 효율적인 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최적의 노선을 선정해 인천시와 공동으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반영 및 ‘예비타당성 조사대상 사업’ 신청을 국토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도는 불필요한 지자체간 노선 유치 경쟁을 막고 최적의 대안 및 효율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인천시, 시흥시, 광명시 등과 함께 공동용역을 추진해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전타당성 조사를 통해 최적의 노선을 찾는 한편 사업이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2호선 연장 사업이 정상 추진될 경우 신안산선과 더불어 경기 서남부 철도망이 확충돼 교통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5일(수) 08:57
게시 : 2018년 12월 05일(수) 08:58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