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추락하는 기름값엔 날개가 없다…4주 연속 하락세
11월 넷째 주 휘발유 1500원대…경유는 1300원대 진입
서울 중구의 한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400원대를 보이고 있다. 경유는 1300원대다. (제공: 뉴시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국제유가 급락 등의 영향으로 4주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은 연중 최저치까지 떨어지면서 1400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경유 가격도 1300원대로 떨어졌다.

3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넷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30.2원 하락한 1516.3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최근 4주 만에 173.5원 내리면서 지난해 11월 둘째 주(1512.1원)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간 기준으로는 11월 29일 1505.2원까지 떨어지면서 곧 1500원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자동차용 경유도 한 주 만에 17.4원 내린 1385.1원에 판매되면서 지난 5월 셋째 주(1377.3원)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가 적용되지 않은 실내용 경유도 6.1원 내린 1004.7원을 기록하면서 2주 연속 내려갔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31.0원 하락한 1488.2원으로 1500원을 밑돌았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30.7원 내린 1534.3원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1604.4원으로 전주보다 24.8원 내렸다. 하지만 전국 평균보다는 88.1원 높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평균 34.5원 하락한 1476.1원에 판매됐다.

정유사 공급 가격은 휘발유의 경우 전주보다 39.2원 내린 1318.7원, 경유는 1224.3원으로 23.1원 하락했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으로 하락했다”면서 “국내 제품 가격도 국제유가 하락 및 유류세 인하 효과 등으로 인해 하락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이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배럴당 4.4달러 내린 59.2달러로, 60달러 선이 무너졌다.
작성 : 2018년 12월 03일(월) 23:38
게시 : 2018년 12월 03일(월) 23:38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유 | 유류세 인하 | 휘발유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