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한국마사회, 지속적인 농어촌 문화 나눔 사업으로 문화예술후원 우수기관 인증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와 말박물관 운영 성과 인정, ‘문화예술후원 우수기관’ 인증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 “앞으로도 농어촌 문화 참여 기여 확대 위해 최선 다할 것”
[ 날짜별 PDF ]
사내헹사에서 인사말을 전하는 김낙순 회장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농어촌 문화예술 활성화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예술후원 우수기관 인증을 받았다.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며, 매년 문화예술 후원을 많이 한 단체와 기업 등을 심사한다. 현재 문화예술후원 매개단체 4개, 문화예술후원 우수기관 29개 등 총 33개 단체와 기업이 인증 받았다.
올해는 한국마사회를 비롯해 럭스나인(주), ㈜세아홀딩스, ㈜파라다이스, ㈜하나투어까지 5개 기업이 새로운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20일(화) 롯데 시그니엘 호텔에서 열린 ‘2018 예술이 빛나는 밤에’서 인증식이 진행되었으며, 각 기관에게 인증패가 전달되었다.
한국마사회는 2014년 렛츠런재단을 설립하고 기금을 출연하여 농어촌 지역 문화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문화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대표 사업으로는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 농어촌 희망재단 ‘마을 공동체 문화 지원 사업’, ‘말박물관 운영’, ‘사회공헌 페스티벌’ 등이 있다.
특히 농어촌 청소년 오케스트라는 한국형 ‘엘 시스테마’(베네수엘라의 빈민층 아이들을 위한 오케스트라 시스템을 가리키는 말로, 음악교육을 통한 사회적 변화를 추구하는 것을 말함)로 불리며, 지휘자 금난새와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2011년부터 전국 16개 총 900여 명의 농어촌 청소년들이 단원으로 활동하며, 2017년에는 러시아 사할린 주와 업무협약을 통해 합동 연주회 및 음악캠프를 진행했다.
한국의 마문화를 소개하는 ‘말박물관’도 한국마사회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지원 사업이다. 1988년에 개관해 올해로 30주년을 맞은 ‘말 박물관’은 말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의 유물을 소장, 전시하고 있으며, 무료 대관 기회를 제공해 70명 이상의 작가들을 소개하고 있다.
문화예술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만큼 관심이 남다른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국민의 여가 선용을 도모하는 기업 설립목적에 충실하기 위해 도시민뿐만 아니라 농어촌에도 문화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한국마사회를 국민들의 일상 속으로 돌려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작성 : 2018년 12월 01일(토) 09:12
게시 : 2018년 12월 01일(토) 09:15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