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휘발유 값, 유류세 15% 인하분 돌파…국제유가 하락세 겹쳐
산업부 “전국 휘발유 판매가, 1556.8원…알뜰주유소 인하 선도”
유류세가 인하되면서 국내 휘발유 가격이 ℓ당 1500원대를 보이고 있는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의 한 주유소에 유가정보가 표시돼 있다. (제공: 뉴시스)
유류세 인하 조치에 국제유가 하락세가 더해지면서 휘발유 가격이 유류세 인하분 이상으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이 ℓ당 1556.8원을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유류세 인하 시행 전날인 5일의 1690.3원보다 133.5원 낮은 가격이다. 유류세 인하분(123원) 대비 인하율은 108.5%(133.5원/123원)다.

산업부는 최근 국제유가 하락세로 휘발유 가격이 유류세 인하분보다 더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경유는 지난 5일보다 87.7원, 부탄은 29.4원 인하됐다. 경유와 부탄의 유류세 인하분은 각각 87원, 30원으로 인하율은 각각 100.8%, 97.9%다.

주유소 브랜드별로는 알뜰주유소가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을 135.5원(인하율 110.2%) 낮춰 가장 큰 인하폭을 기록했다.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사폴 주유소는 133.3원(인하율 108.3%) 내렸다.

알뜰주유소가 초기에 가격 인하를 선도하고 정유사폴 주유소가 뒤따르는 추세라는 산업부의 설명이다.

지역별로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전라남도를 제외한 16개 시·도가 휘발유 가격을 평균 123원 이상 인하했다.

제주도(137.7%·169.4원), 대전(121.6%·149.6원), 인천(115.4%·142원), 충북(114.9%·141.3원) 등 순으로 가격을 내렸다.

서울과 경기 지역 인하율은 각각 109.7%(134.9원), 111.6%(137.2원)다. 수도권은 전국 판매량의 39.1%를 차지한다.

휘발유 가격을 유류세 인하분인 123원보다 더 낮춘 주유소는 지난 17일 기준 7665개로 전체 주유소의 67.1%다.

반면 가격 할인을 전혀 하지 않은 주유소는 173개로 전체 주유소의 1.5%다. 이 숫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줄어들고 있다. 가격 할인을 하지 않는 주유소에 대해 산업부는 “상당수가 지방 읍·면에 있다”며 “유류세 인하 전에 확보한 재고 물량을 아직 소진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산업부는 향후 주유소 판매가격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가격 인하가 미흡한 브랜드 주유소에 대해서는 정유사와 관련 협회 공조를 통해 가격 인하를 독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최근 국제유가가 하락한 만큼 국제유가 인하분도 판매가격에 신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협조를 계속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8년 11월 19일(월) 16:00
게시 : 2018년 11월 19일(월) 16:00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제유가 | 알뜰주유소 | 유류세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