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메가솔라, '태양광+ESS' 연계사업 박차
내년 ESS 연계공사 예정용량 50MWh 전망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메가솔라가 설치한 273Kwh급 ESS설비
메가솔라는 최근 태양광발전소와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연계사업의 확대 추세에 따라 관련 사업을 크게 확장한다고 밝혔다.

현재 메가솔라는 충남 서천군과 충북 단양군, 보은군에 있는 태양광발전소에 약 8MWh 이상의 ESS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내년까지 ESS 연계공사 예정 용량은 50MWh 수준이다.

국내에선 ‘태양광+ESS’에 대해 내년까지 신재생 공급인증서(REC)가중치를 5.0으로 적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기존 태양광 발전사업자와 예비사업자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메가솔라 관계자는 말했다. 정부가 임야 태양광에 대한 REC 가중치를 하향 조정한 이후 이 같은 추세는 더해지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ESS 설치와 관련해 소비자 문의가 늘고 있고, 회사도 자체 보유한 태양광발전소에도 ESS를 연계하는 등 적극적으로 ‘태양광+ESS’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고갑상 메가솔라 전기사업부문 부문장은 “급변하는 ESS시장에 맞춰 ESS전담팀을 배치해 전국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홍보를 하는 등 ESS영업에 매진하고 있다”며 “내년 중점사업으로 기존 발전사업자와 신규사업자에게 금융대출을 큰 폭으로 확대하는 등 ESS설치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양광+ESS’ 사업은 해외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다. 메가솔라에 따르면 전 세계 ESS 누적 설치용량은 올해 2GW에서 2025년 45.3GW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연평균 47.7%씩 성장해 세계시장 규모가 98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작성 : 2018년 10월 30일(화) 21:03
게시 : 2018년 10월 30일(화) 21:04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ESS | 메가솔라 | 태양광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