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윤한홍 의원, “수년간 외산 풍력·태양광 점유율 급등”
올 9월 기준 국내시장에서 중국산 모듈 33.4% 점유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내에 설치된 풍력·태양광설비의 외산 점유율이 지난 수년간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자유한국당, 마산 회원구)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연도별 RPS(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 대상 신재생 발전설비 제조국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 100%이던 풍력설비시장 국산 점유율은 올해 9월 기준 30%까지 떨어졌다.

반면 외산 점유율은 70%로 크게 올랐다. 국가별로는 덴마크가 45%, 독일 15%, 스페인이 10% 순으로 점유율이 높았다. 같은 기간 국내 태양광 모듈 역시 중국 제품의 설치 점유율이 거의 두 배 가까이 뛰었다.

2014년에는 국산이 82.9%, 중국산이 16.5%였으나, 올해 9월에는 국산이 66.6%, 중국산이 33.4%를 차지했다.

윤한홍 의원은 “정부가 탈원전으로 급격히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높이려고 하니, 해외 신재생에너지 선진기업이 국내시장을 장악하게 됐다”며 “국내시장은 외국 기업 배만 불리고, 국내 신재생 기업들은 설 곳을 잃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29일(월) 05:06
게시 : 2018년 10월 29일(월) 05:08


최덕환 기자 hwan0324@electimes.com        최덕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중국 | 탈원전 | 태양광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