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대림산업, 사우디 무대 ‘연타석 홈런’…1兆 규모 석유화학 공장 건설 수주
“2016년 암모니아 공장 성과 덕분”…2021년 준공
대림산업 임헌재 본부장(왼쪽)과 마덴사(社) 대런 데이비스 사장이 계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림산업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조 원 규모의 석유화학 생산 공장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

대림산업은 23일 “지난 22일 발주처인 사우디 국영광물 회사 마덴(Ma'aden)과 8억9200만 달러(한화 약 1조 원)에 달하는 암모니아 생산 공장 건설 프로젝트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대런 데이비스(Darren Davis) 마덴 사장과 대림산업 임헌재 플랜트사업본부장 및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사우디 동부 주바일에서 북쪽으로 80㎞ 떨어진 라스 알 카이르 지역에 암모니아 생산 공장을 짓는 사업이다. 올해 말 착공해 오는 2021년 준공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공장 설계부터 기자재 구매와 건설을 일괄적으로 수행한다.

암모니아는 냉매, 의약품, 조미료, 금속 표면 처리 등에 활용되는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제품이다. 천연가스를 활용, 하루 3300t의 암모니아를 생산할 예정이다.

임헌재 본부장은 “2016년 사우디에서 이번 사업과 같은 공정의 암모니아 공장을 준공하면서 발주처로부터 품질과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은 점이 이번 수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사우디 플랜트 시장에 적극 뛰어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24일(수) 10:39
게시 : 2018년 10월 24일(수) 10:39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림 | 사우디 | 주바일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