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휴대전화 복구…카톡 공개에도 당당 "가장 안전한 공간에 저장한 것"
[ 날짜별 PDF ]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휴대전화 복구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
구하라와 법적공방을 벌이고 있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의 휴대전화가 복구됐다.

12일 경찰은 구하라의 전 남친 최종범 씨의 휴대전화 등을 복구 완료했다고 전했다.

앞서 경찰은 최종범 씨가 구하라와의 성관계 동영상을 타인에 전송했는지 등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그에게 전자기기 등을 압수한 바 있다.

구하라는 최종범 씨와 폭행시비 등으로 법적공방을 벌이던 지난달 27일, 그에게 성관계 동영상으로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해 대중에 충격을 안긴 바 있다.

구하라의 주장에 따르면 최종범 씨는 다툼이 일어나던 중 성관계 동영상을 두차례 전송하며 자신을 협박했다.

그러나 최종범 씨는 동영상을 보낸 건 맞지만, 협박을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히 지난 9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모습을 드러낸 최종범 씨는 "왜 이렇게까지 할까 싶어서 이제 나도 입을 열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내 의지로 촬영한 영상도 아니다. 헤어지는 상황에 내가 갖고 있을 이유가 없어 '정리'의 마음으로 보낸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휴대전화 앨범에 저장하면 삭제되거나 어떻게 될까 봐 나에게 보내는 개인 카톡이 있다. 구하라가 앨범에서 삭제했다고 말했지만, 카톡에는 그대로 있었다"라고 말했다.

최종범 씨는 "내가 생각하기에 누가 보지 못하고 안전한 공간이라고 생각해 개인 카톡에 전송한 것이다"라고 말하며 유출 등의 의혹에 당당한 태도로 일관, 빠른 시일 내에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하라와 전 남친 최종범 씨 사이의 대립이 팽팽한 가운데 휴대전화 복구가 두 사람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어떤 결과를 보여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작성 : 2018년 10월 12일(금) 23:18
게시 : 2018년 10월 12일(금) 23:18


황정아 기자         황정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