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판빙빙, '왕치산 성관계 논란' 휩싸이자 비난 이어져 "엄청난 커미션…서태후도 혀 내두를 수준"
[ 날짜별 PDF ]
왕치산과 성관계 의혹 제기된 판빙빙 (사진: 채널A 뉴스)
왕치산 중국부주석이 배우 판빙빙과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다는 진술이 전해졌다.

대만 매체는 10일(현지시각) "중국의 조사에서 벗어나고자 외국으로 거처를 옮긴 궈원구이가 왕치산 부주석이 판빙빙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그는 판빙빙이 왕치산 부주석과의 관계를 이용해 수억 위안을 챙기기도 했다고 고발하기도 했다"고 알렸다.

판빙빙이 왕치산 부주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주장을 접한 일부 여론은 이러한 관계를 이용한 판빙빙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같은 분위기에 동조한 A씨는 "정부 2인자를 구워 삶아 엄청난 커미션을 받은 것이다. 보통 사람의 배포로는 꿈도 꿀 수 없는 일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 2인자와의 관계로 수백만에 달하는 중국 빈민 아이들의 급식비를 일회성으로 챙겼다. 이러한 행위는 서태후도 혀를 내두를 수준이다"라고 노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2일(금) 00:42
게시 : 2018년 10월 12일(금) 00:42


최윤현 기자          최윤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