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H, 잦은 설계변경 탓 최근 5년간 6521억원 낭비했다
황희 의원 “최저가 낙찰 뒤 공사비 올리는 오랜 관행 탓…투명한 절차 필요해”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LH가 잦은 설계변경으로 최근 5년간 6521억원의 혈세를 낭비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갑)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LH에서 발주한 100억원 이상 대형공사 총 459건에서 1530회의 설계변경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당 평균 3.3건 정도다.
459건의 공사에 대한 최초 계약금액은 16조8469억원이었으나, 설계변경으로 6521억원, 물가변동으로 1704억원이 증가해 조정 후 계약금액은 17조6694억원까지 껑충 뛰었다. 당초 계약금액 대비 총 8225억원이 증가한 것이다.
설계변경 사유로는 현장여건 변화 등이 4458억원(68.4%)으로 가장 많았고, 상위계획 및 기준변경 1312억원(20.1%), 지자체 요구사항 반영 등이 1291억원(19.8%), 입주자요구 민원 및 분양촉진 535억원(8.2%) 순으로 변경금액이 늘어났다.
최근 5년간 설계변경을 통한 공사비 인상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본 건설사는 경남기업으로 ‘청라5구역 및 남청라JCT구간 매립폐기물 정비공사 등 6개 공사’에서 총 26회의 설계변경을 통해 679억원(16.6% 증가)의 공사비가 증가했다.
계룡건설산업은 ‘위례지구 911사업 시설공사 등 8개 공사’에서 24회의 설계변경을 통해 365억원의 공사비를 증액받았다. 이어 금호산업이 237억원 증가(설계변경 19회, 5.3%↑), 청도건설 187억원(설계변경 16회, 27.8%↑), 강산건설(주) 183억원(설계변경 10회, 11.9%↑) 순으로 집계됐다.
황희 의원은 “이처럼 설계변경이 잦은 것은 LH에서 밝힌 공식적인 설계변경 원인보다는 최저가낙찰을 통해 일단 공사를 수주한 후 설계변경을 통해 수익을 보완하는 건설업계의 오랜 관행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LH도 건설사가 요청할 경우 엄격한 심사 없이 설계변경을 용인하는 관행도 문제를 심화시키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황 의원은 또 “잦은 설계변경은 국민의 혈세로 건설사 배불리는 수단에 불과하고, 결국 공사비 상승으로 이어져 입주자들이 피해를 떠안게 될 것”이라며 “설계변경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개선과 투명하고 합리적인 설계변경 절차 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10:21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0:21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