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S전선, 바레인서 대규모 초고압케이블 수주
1400억원 규모…400kV급 공급
[ 날짜별 PDF ]
LS전선(대표 명노현)은 바레인 수전력청의 1억 2555만 달러(한화 약 1, 424억원) 규모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턴키로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바레인 정부가 산업화와 도시화에 따라 필요한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바레인 전역에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LS전선은 프리미엄급인 400kV 초고압 케이블의 공급은 물론, 전기와 토목 공사 등 엔지니어링 일체를 수행한다.

중동은 전세계 초고압 케이블 수요의 약 20%를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지만, 저유가로 인해 수년간 대형 인프라 투자가 지연돼 왔다. LS전선은 지난 10여 년간 바레인의 주요 송전망 구축 사업들을 성공적으로 완수한 것이 이번 수주의 요인이 됐다고 밝혔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침체된 중동 시장에서 세계 톱 수준의 기술력으로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며 “특히 바레인은 최근 800억 배럴의 해저 유전을 발견, 국가 차원의 산업 발전에 힘쓰고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바레인, 카타르, 쿠웨이트 등을 중심으로 초고압 해저와 지중 케이블을 공급하며 중동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2년과 2017년에는 카타르에서 각각 5000억원과 2200억원 규모의 국내 최대 규모의 해저, 초고압 케이블 수출 계약을 따냈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09:19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09:19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