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구하라 사건' 남자친구 C씨, 제보 시도했던 性관계 파일 해명…"뭐라고 느낄까 했다"
[ 날짜별 PDF ]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
구하라 남자친구 C씨가 최근 불거진 동영상 협박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9일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C씨가 출연, 구하라와 갈등을 빚고 있는 성관계 동영상 협박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구 씨의 자택 내에서 폭행 시비가 일었으나 이후 구 씨 측에서 C씨가 동영상을 전송하며 자신에게 협박을 가했다고 주장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또한 C씨는 구 씨와 폭행 시비 직후 매체 디스패치에 연락을 취해 "제보할 것이 있다.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에 대해 그는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감정이 격해져 그 친구가 나에게 뭐라도 느꼈으면 하는 마음에 제보를 시도했지만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에 이성을 놓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C씨는 "동영상을 전송한 것은 내가 원해서 촬영한 것도 아니었기 때문에 정리의 개념으로 구 씨에게 보냈을 뿐이다"라고 덧붙여 이목을 모았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03:09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03:09


서혜승 기자         서혜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