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김상훈 의원 “9·21대책 발표 前 토지거래 급증”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 분석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9·21공급대책에 포함된 공공택지 후보지 중 일부가 발표 나기 2개월 전부터 토지거래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서구)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계약일 기준)을 통해 공공택지 후보지 6곳의 4~9월 토지거래 현황을 확인한 결과 의왕·인천·시흥·광명 등은 7월부터 그린벨트 내 땅 거래량이 최고 4배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인천 검암 역세권의 경우 4~6월 12건의 거래밖에 없었지만 이후 월 거래량이 ▲7월 25건 ▲8월 25건 ▲9월 9건 등 59건으로 증가했다. 특히 투기세력이 주로 활용하는 ‘지분거래’가 7~9월 거래건의 94.9%(56건)에 달했다.

시흥시 하중동도 월 거래량이 6월 16건, 7월 23건에 그쳤으나, 대책 발표 한 달 전인 8월 거래량이 42건으로 전달대비 1.5배 이상 뛰었다. 하중동 역시 지분 거래의 비중이 90.5%(38건)로 분석됐다.

의왕시 포일동(의왕 청계2)도 4~7월 토지거래량이 단 2건에 그쳤으나, 8월 11건, 9월 12건으로 늘었다. 지분거래도 7월까지 한 건도 없다가 8~9월만 16건이 이뤄졌다.

광명시 하안동(하안2)은 6월 0건에서 7월 15건으로 거래량이 상승했다.

김 의원은 “최근 여당 의원의 수도권 신규택지 유출 사태를 맞아 정부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가득한 가운데, 9·21 신규택지 또한 수상한 거래가 많이 보인다”며 “국정감사에서 철저히 짚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10:34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6:47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