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무인자율자동차 해킹 막는 기술 나온다
ETRI, 보안관련 핵심 SW개발 시작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차량용 이더넷 보안기술 운영 시나리오 검증과정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사진제공=ETRI)
무인자율자동차의 상용화가 가까워지면서 차량 내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악의적인 해킹에 대한 보안 연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시작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이더넷 기반 차세대 자동차 네트워크의 상용화에 필요한 핵심 보안기술을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자동차의 전자장치도 점점 복잡해지고 무인차에서는 자율주행, 영상인식, 많은 데이터 처리가 필요함에 따라 외부 환경과의 통신 필요성 또한 크게 요구되고 있다.

따라서 원활한 데이터의 처리 및 데이터 전송 등 네트워크 성능을 향상시키고 복잡성을 줄이기 위해선 통신환경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ETRI는 그동안 연구해 온 핵심 원천기술인 암호화 기술, 인증기술, 통신보안 기술과 사물인터넷, 차량 V2X과제 등 응용서비스 기술 수행 경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량의 특성을 반영한 연구를 수행 중이다.

특히 연구진은 보안관련 핵심 SW개발을 수행하고 차량용 이더넷 전문회사, 차량용 SW검증회사 등과 손잡고 기술을 개발한다.

ETRI는 이번에 수행하는 과제를 통해 ▲차량 이더넷 온보드 보안통신 기술 ▲이더넷 차량 보안 위협 예측·분석·대응 기술 ▲인 서킷(In-Circuit) 기반의 동적 취약성 진단 기술 ▲이더넷 기반 차량 네트워크 접근제어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 현재까지 알려진 공격탐지 방법은 물론 알려지지 않은 비정상 행위 탐지기법까지 동원해 패킷 필터링이나 접근제어 방안법 등을 연구 개발한다.

정보흥 ETRI 정보보호연구본부 박사는 “이번 기술개발로 미래 자동차 서비스 환경에서 다양한 보안위협에 대해 위협 예측이나 원인 분석, 취약성 진단, 보안 통신 등이 가능한 차세대 차량 보안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사이버 해킹 공격으로부터 이더넷 기반의 차세대 차량 인프라를 근본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능동적 보안체계를 구축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10:00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6:48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