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차, 미국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전략 투자
인간행동 예측 인공지능 기술 확보해 자율주행차에 접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P 오토마타의 AI 기술이 자율주행차에 적용돼 차량 주변의 사람들의 행동을 예측하는 가상 이미지.
현대자동차가 미국의 인공지능(AI) 전문 스타트업 ‘퍼셉티브 오토마타’에 상호협업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자율주행, 로봇틱스, 스마트 시티 등 미래 혁신 산업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고도화된 AI 기술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P 오토마타는 2014년에 설립됐다. 비전 센서와 정신물리학을 기반으로 인간 행동을 예측하는 AI 기술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업체다. 실제 인간의 관점에서 주관적 판단을 가미해 학습하는 AI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P 오토마타의 설립자인 시드 미스라 최고경영자(CEO)와 사무엘 안토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미국 내 정신물리학 기반의 AI 기술을 주도하고 있는 인물로 평가 받는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P 오토마타 측과 파트너십을 결성하고 고객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공동연구에 박차를 가한다.

P 오토마타의 AI 기술은 자율주행 기술과 융합될 경우 보다 안전한 운행 환경을 만드는데 상당한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 기술은 보행자나 자전거 탑승자가 자동차 주변에서 어떻게 행동할지를 예측하고 판단함으로써 자율주행차가 위험한 상황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 인간의 직관력에 근접한 사고 판단력을 통해 다양한 돌발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것으로 보인다.

자율주행차 이외에도 인간이 행동을 예측하는 기술은 현대차가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는 로봇틱스와 스마트 시티 분야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로봇틱스 분야에서는 인간과 로봇의 상호작용을 보다 심화할 수 있으며, 스마트 시티 분야에서는 범죄 등 긴급 상황에 보다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09:50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6:4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