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이철희 의원, “태풍 ‘콩레이’로 발령된 ‘백색비상’은 오보"
10분 평균 풍속 측정값이 아닌 1분 측정값이 전송돼 발생한 사고
이철희 의원 “발령되지 않았어야 할 경보 엉뚱하게 울린 것도 중대한 실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6일 태풍 콩레이 여파로 한울원전에 발령된 ‘백색비상’이 풍속정보 전달오류에 따른 오보로 확인됐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철희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에 따르면, 원자력 관련 규제기관들을 확인한 결과 이번 백색비상은 한울1발전소(한울 1·2호기)와 한울2발전소(한울 3·4호기)에 10분 평균 풍속 측정값이 아닌 1분 평균값이 전송되면서 잘못 발령됐다.

당시 한울3발전소(5·6호기)는 10분 평균값이 정상적으로 전달돼 백색비상 발령 대상에서 제외됐다. 결론적으로 하나의 풍속계에서 생산된 동일한 풍속 데이터가 한울본부 내 발전소별로 다르게 전달되면서 일어난 어이없는 사고인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는 지난 6일 10분간 평균 풍속 측정값이 33m/s를 초과하자 오후 1시 37분 한울 3·4호기, 오후 1시 42분 한울 1·2호기에 백색 방사선비상을 발령했다.

백색비상을 보고받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위기관리 표준매뉴얼에 따라 ‘방사능중앙통제상황실’을 설치하고, 긴급 상황점검회의를 열었다. 또 국가안보실 등 정부부처와 지자체, 그리고 원자력 관련 기관들은 7일 0시 59분 해제 때까지 사고대응조직을 가동하는 등 대응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철희 의원은 “발령돼야 할 경보가 발령되지 않는 것도 문제지만, 발령되지 않았어야 할 경보를 엉뚱하게 울린 것도 중대한 실수”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한수원이 전 국민을 상대로 양치기 소년이 된 셈”이라며 “한수원이 방재안전예산과 인력 확충을 등한시한 결과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우리나라 방사선 비상은 사고와 피해 정도에 따라 백색, 청색, 적색 비상으로 구분된다. 가장 낮은 단계인 백색비상은 방사선 영향이 원자로 건물 내부에 국한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그동안 청색과 적색비상은 발령된 바 없으며, 백색비상도 2002년 울진 3호기, 2010년 신고리 1호기, 2011년 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원자로 하나로(HANARO) 등 단 3차례 발령됐다.
작성 : 2018년 10월 08일(월) 17:12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1:43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