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H 복합공정 핑계 턴키 발주 절반이상이 300억 미만 공사
세종시에 집중적으로 턴키발주
LH가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13건의 공사를 일괄입찰(이하 턴키)방식으로 발주했으며 이중 300억원 미만 공사가 절반이 넘는 8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LH가 본지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턴키 발주 금액 중 최고가는 4523억원에 달하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금빛노을교 및 5생활권 외곽순환도로 건설공사’이며 최저가는 137억원 ‘광주전남 빛그린 산업단지 공공폐수처리시설 건설공사’이다. 또 5건이 행정중심복합도시인 세종시에 집중된 것도 특이했다.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르면 총 공사비 300억원 이상의 대형공사와 300억원 미만이라 할지라도 신규복합공종공사에 해당되고 각 중앙관서의 장이 대안입찰 또는 일괄입찰로 집행함이 유리하다고 인정하는 공사는 턴키가 가능하다고 돼 있다.
LH 관계자는 “국토교통부 중앙건설기술심의위원회의 입찰방법심의결과를 거쳤기 때문에 법적으로는 하자가 없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업계 관계자는 “건설기술심의위원 중에서 전기계 입장을 대변할 전문가는 소수에 불과하다는 것을 고려할 때 건설심의위원회 심의는 큰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또 “요즘 복합공종공사가 아닌 것이 어디 있냐”며 “이런 이유로 300억원 미만 공사까지 턴키 발주를 고집한다면 분리발주가 가능한 공사는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작성 : 2018년 09월 12일(수) 06:29
게시 : 2018년 09월 12일(수) 18:41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4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