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울지하철 9호선 2단계 노조 27일 파업 예고
노조, “‘지옥철 9호선’ 공영화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지하철 9호선 2·3단계를 운영하는 서울메트로9호선운영㈜ 노조가 오는 27일 파업을 벌일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최근 사측과 진행하던 교섭이 결렬된 뒤 조합원 100명이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한 결과 투표율 92%에 94.6%의 찬성률을 보여 27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노동권 및 시민안전, ‘지옥철 9호선’의 공영화 쟁취를 위해 파업과 쟁의행위에 돌입하려 한다”며 “서울 9호선은 현장 인력부족, 열악한 노동조건, 비정규직 확산, 노동자와 시민안전 위협이라는 민영화의 폐해를 모두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사측에 인력충원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서울교통공사와 같은 수준의 ‘동일노동 동일임금’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노조는 파업을 시작하더라도 출퇴근 시간에는 필수 유지업무 인력을 투입해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지만, 그 외의 시간에는 업무를 하지 않을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서울지하철 9호선의 운영사는 1단계 25개 역사를 담당하는 민간기업인 서울9호선운영㈜과 2·3단계 13개 역사를 맡은 서울교통공사의 자회사 서울메트로9호선운영㈜로 나뉜다.

1단계 25개 역과 2단계 5개 역 등 총 30개 역을 오가는 지하철 운행은 1단계 소속과 2·3단계 소속 기관사가 번갈아 가며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 : 2018년 08월 09일(목) 10:23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09:10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