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창원시, 수원 등 3개시와 ‘특례시 공동대응’ 공식화
창원·수원·고양·용인 등 4개 대도시 특례시 실현 상생협약식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참석했으며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 협약식에 이주영 국회부의장, 수원시 출신 백혜련·김영진 국회의원, 고양시 출신 심상정·유은혜 국회의원, 용인시 출신 표창원 국회의원을 비롯해 시별 국회의원·시의원‧분권단체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창원시는 8일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고양‧수원‧용인시장과 공동으로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위한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국회의원인 이주영 국회부의장, 수원시 출신 백혜련·김영진 국회의원, 고양시 출신 심상정·유은혜 국회의원, 용인시 출신 표창원 국회의원을 비롯해 시별 국회의원·시의원‧분권단체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참가자들은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주요내용은 공동대응기구인 ‘특례시 추진 기획단’을 구성하여 광역시급 위상에 걸맞는 자치권한 및 법적지위를 확보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4개 시장은 상생협약서를 체결하고,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여 청와대, 국회의장 및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등에 전달했다.
이에 앞서 창원·수원·고양·용인시장은 지난 5월 24일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자 시절,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을 공동의 과제로 추진키로 약속했다. 허성무 시장은 당선 직후 “실현 가능성이 적은 광역시 추진은 중단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인 수원·고양·용인시와 특례시를 공동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혀온 만큼 이번 협약은 4개 시가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 대응의 토대를 마련하는 데 그 의미를 더하고 있다.
시는 오는 9월 공동대응기구 출범 행사를 창원에서 개최하여 특례시 추진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와 ‘지방분권 및 자치강화’라는 국정철학의 실천적 대안으로 특례시 신설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허성무 시장은 “다양한 형태의 자치형태가 필요하며, 100만 이상 특례시 추진은 대한민국의 다양성 확보의 시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특례시 등 도시체계 개편에 국회에서도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8월 08일(수) 22:00
게시 : 2018년 08월 08일(수) 22:05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