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전선조합, 협력사 스마트공장 지원 ‘성공적’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전선업계가 협력사들의 제조 품질 개선과 생산성 증대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이사장 김상복)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에 발맞춰 자발적협약 관련 재활용 협력업체들의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 빠르게 확대해나가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전선조합은 정부가 중소기업중앙회 등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을 통해 전선 폐기물 재활용 사업의 품질 균일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정부의 지원에 조합이 보조하는 방식의 ‘스마트공장 지원사업’을 새롭게 추진했다.

이와 관련 전선조합은 30여개에 달하는 재활용 협력업체들을 대상으로 정부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과 혜택, 조합의 추가 지원내용 등을 알리는 한편, 주관기관인 중소기업중앙회 담당팀과 연결해주는 등의 방법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본래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사업은 정부가 전체 스마트공장 구축 비용의 50%를, 나머지를 해당 업체가 지불하는 방식이지만, 전선조합은 정부 지원금을 제외한 비용을 다시 업체와 5:5로 나눠 지원하는 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예컨대, A라는 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 시 4000만원의 예산이 필요하다면, 정부가 2000만원을, 전선조합이 1000만원을, 해당 기업이 1000만원을 지불한다는 얘기다.

전선조합의 이 같은 움직임에 재활용 업체들은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공장 내 존재하는 압출기 등의 속도를 제어하는 인버터를 비롯, 집진기, 중량계 등 재활용 업체의 생산 환경을 보다 고도화하기 위한 제품, 시스템들을 큰 비용 없이 갖출 수 있는 기회기 때문이다.

전선조합은 현재 제이씨케미칼, 남성수지 등 9곳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을 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총 10개 기업을 목표로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선조합 관계자는 “재활용품 품질의 균일성 문제로 일부 제조사에서는 사용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며 “재활용업체 공정설비의 자동화를 지원해 제품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품질의 안정화 등을 이루도록 해 재활용품의 사용 확대를 이끌 것”이라고 전했다.
작성 : 2018년 08월 08일(수) 15:19
게시 : 2018년 08월 08일(수) 15:19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