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울시 교육청, LED조명 렌털 사업 '본격화'
지나치게 낮은 낙찰률, 업계 "우려스럽다"
서울시 교육청의 LED조명 렌털 사업이 새로운 사업자를 만나며 본격화되는 가운데 업계를 중심으로 지나치게 낮은 낙찰률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1차 사업자 선정에서 90%의 낙찰률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 2차 74%, 3차 71%로 사업이 치킨게임으로 치닫는 양상이다.

◆사업 본격 ‘공고’
서울시 교육청이 진행하는 LED조명 렌털 사업은 올해만 전체 281개 학교에 263억 원을 투입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서울시내 전체 학교 수를 감안하면 향후 1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사업의 첫 삽을 어떻게 뜰 것인가에 대해 조명업계의 관심이 집중돼 왔다.
특히 지난해 12월 한전산업개발이 서울 돈암초등학교 외 19개교에 대한 LED조명 렌털 용역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6개월 간 공고가 나오지 않아 업계 일각에서는 사업이 원점에서 재검토되는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5일 ‘서울갈산초등학교 외 25개교에 대한 LED 렌털 용역’을 시작으로 공릉초 외 32개교, 서울길동초 외 22개교, 답십리초 외 18개교 등 8일 현재까지 총 6개 지역청에서 입찰 공고를 내며 본격적인 사업 시작을 알렸다.
서울시 교육청도 렌털 사업으로 처음 진행하는 과정에서 기준과 절차상 이견이 있어, 이를 반영하다보니 공고가 늦어졌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한 사업 수행을 위해 수정 작업을 거친 것일 뿐 업계의 소문처럼 사업 백지화는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금호이앤지·자이에스앤디 낙찰
서울갈산초 외 25개교에 대한 LED 렌털 용역 사업은 전체 금액 27억8000만원 규모로 사업 주체인 강서양천교육지원청은 지난달 가장 먼저 사업자 선정에 나섰다.
입찰 결과 금호이앤지와 자이에스앤디, 세광전기가 경합을 벌인 끝에 투찰률 74.195%(20억8000만원)로 금호이앤지가 수주했다. 자이에스앤디는 83.823% (23억4900만원)로 2순위를 차지했고, 세광전기는 제안서 미제출로 입찰 자격에 부합하지 않았다.
이어 지난 1일 진행된 공릉초 외 32교 LED 렌털 용역 사업에는 총 4개 렌털사가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경쟁에 참여한 곳은 자이에스앤디와 금호이앤지, 청한, 한전산업개발 등 4곳이었다.
그중에서 전체 32억9500만원 중 71.456%(23억7900만원)의 투찰률로 자이에스앤디가 금호이앤지를 제치고 1순위 사업자에 선정됐다.
이어 금호이앤지는 76.255%(25억3900만원), 청한은 78.202%(26억400만원), 한전산업개발 89.437%(29억7800만원) 순이었다.
이 밖에도 서울길동초 외 22개교와 답십리초 외 18개교는 개찰 일시가 지났지만 제안서 평가 완료 후 개찰을 진행하고, 개명초등학교 외 31개교와 대곡초 외 24개교는 각각 14일과 17일에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낮은 낙찰률 “부실 우려”
한편 치킨게임 양상으로 치닫고 있는 낙찰률로 인해 업계는 서울시 교육청을 넘어 전국 교육청과 지자체로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까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반적으로 공공조달 시장에서 진행되는 사업은 최저낙찰률이 87% 내외로 고정돼 있다.
하지만 서울시 교육청 사업은 하한선이 없다.
이러다보니 렌털사가 무리하게 저가 입찰로 들어가 사업을 수주한 뒤 품질이 떨어지는 제품이나 저렴한 중국산 제품 설치, 외주 업체에 부담 떠넘기기 등 부실 우려가 있다는 게 업계의 이야기다.
한 업체 관계자는 “10년간 무상보증에 대한 계약도 업체에게는 엄청난 부담으로 작용하는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여러 요건을 고려했을 때 현재 낙찰률은 터무니없이 낮은 수준”이라며 “적어도 업체가 최소한의 마진을 남기기 위해서는 80% 후반대는 돼야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저가 수주가 계속되자 사업 포기를 선언하고 경쟁에서 철수하는 업체도 나오고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품질과 내구성 등 기술적인 부분에서는 교육청이 요구하는 수준에 충분히 부합할 수 있지만, 결국 좋은 제품이 설치돼야 한다는 게 기본 전제”라며 “하지만 지금과 같은 출혈경쟁으로 이어진다면 오히려 적자 수주를 해야 하기 때문에 사업에서 손을 뗀 상황”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8월 08일(수) 14:31
게시 : 2018년 08월 09일(목) 11:09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