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세계적 조명 예술 작품, 제주에 펼쳐진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제주도에 세계적 조명 예술가들의 작품들로 가득 찬 야간 관광 명소가 문을 연다.

제주관광공사는 오는 27일 그랜드 오픈을 앞둔 제주 라프(LAF, Light Art Festa)가 13일 VIP초청 개관 행사를 열고 세계적인 작가 6명의 작품 14점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제주 라프는 제주시 조천읍 소재 3만여 평의 면적에 환상적인 대형 조명 예술품들을 설치했다. 이를 통해 매혹적이고 화려한 야간 볼거리를 제공, 제주 야간 관광의 새로운 명소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주관광공사와 제주 라프 운영국은 제주도가 연간 150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지임에도 야간 문화예술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의견에 따라 3년 전부터 이 행사를 준비해왔다.

전시회의 메인 작가인 브루스먼로는 영국 출신의 세계적 조명 예술가로 이번 행사를 위해 6000여 평의 면적에 펼쳐지는 3만 개의 LED조명을 설치, 제주의 평화와 역사를 예술적으로 표현한 작품 ‘오름’을 선보였다. 브루스먼로는 CNN이 선정한 ‘가장 아름다운 전시 10’에 소개되는 등 조명 예술계의 세계적 거장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제주 라프에서는 브루스먼로를 포함해 국제적으로 유명한 작가 6명이 총 14개의 작품을 전시한다.

각 작품들은 조명과 음악이 조화를 이루거나 관객과 소통하는 형식을 띠는 등의 특징으로 가족이나 연인 단위 방문객에게 인기가 예상된다.

제주 라프 관계자는 “3개월간 열리는 축제가 끝난 뒤에도 상설 전시를 계속 이어나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더 많은 관광객이 제주를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7월 11일(수) 21:36
게시 : 2018년 07월 11일(수) 21:53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1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