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해외에서 데이터 무제한 이용 가능해진다
LG U+, 국내 최초 로밍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 출시
동행자도 데이터 부담 없이, 가족·친구 모일수록 혜택↑
[ 날짜별 PDF ]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를 28일(월) 출시한다고 밝혔다. 중국·일본·미국 등 37개국에서 하루 13,200원(VAT포함)으로 모바일 데이터와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 직장인 A씨는 올 여름 가족휴가를 준비하던 중 가장 필수적인 통신 서비스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선불 유심은 지인들이 기존 번호로 연락 시 통화 연결이 되지 않고, 포켓 와이파이는 들고 다니는 짐을 덜고자 일찌감치 포기했다. A씨는 최근 출시한 데이터 무제한 로밍 요금제로 눈을 돌렸다. 국내번호로 통화도 가능하고 데이터도 자유롭게 쓸 수 있었다. 또 데터링을 이용하면 한 명만 신청해 가족들이 데이터를 무제한 나눌 수 있다는 점도 경제적이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국내 최초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를 28일 출시했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는 중국·일본·미국 등 37개국에서 하루 13,200원(VAT포함)으로 모바일 데이터와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데이터 용량은 물론 속도 제한(QoS)까지 없는 해외 로밍 상품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유플러스 김시영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로밍 고객들의 주사용 서비스가 음성통화에서 데이터 중심으로 이동하면서 이에 발맞춰 데이터 혜택을 대폭 강화한 로밍 요금제를 기획했다”라며 “이번 요금제와 내달 1일부터 새 단장하는 ‘맘편한 데이터팩’ 서비스를 시작으로 앞으로 증가하는 고객들의 데이터 이용량과 시장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의 가장 큰 특징은 모바일 데이터와 함께 제공되는 무제한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이다. 서비스 이용고객의 휴대폰 데이터를 가족·친구 등 동행자들과 함께 쓸 수 있어 데이터 요금의 총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무제한 테더링 서비스가 동행자들끼리 로밍 데이터를 함께 쓰는 새로운 풍속도를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테더링 기능은 통신사에도 구애 받지 않고 제공 가능해 소규모 그룹 단위 고객들에게 더욱 합리적인 서비스로 각광 받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가 현지 정보 확인이 필수적인 여행객들이나 노트북 이용이 잦은 해외 출장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한다.
여행자의 경우 로밍에 가입된 휴대폰만 있으면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출장 시에는 언제·어디서나 노트북의 인터넷 접속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중국·일본·미국·러시아 등 주요 국가 37개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장점이다.
해당 국가들은 출국률 기준으로 91.6%를 차지하고 있어, 해외에 나가는 10명 중 9명 이상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요금제’는 해외에서 쓸 수 있는 다른 통신 서비스들 대비 편의성·가성비 측면에서도 합리적이다.
이동형 데이터 공유기인 ‘포켓 와이파이’의 경우 기기 휴대의 불편함과 데이터 용량·속도 제한을 감수해야 한다.
해외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선불 유심’ 역시 데이터가 제한되어 있고, 여러 명이 함께 쓸 수 없어 1인당 지불해야 하는 비용이 높은 편이다.
LG유플러스는 내달 1일부터 ‘맘편한 데이터팩 요금제’의 데이터 혜택도 대폭 강화한다.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데이터는 확대하는 것이 골자다.
지난 2월 선보인 ‘맘편한 데이터팩 요금제’는 고객이 비용을 지불하면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데이터를 제공하는 기간정액 서비스다.
오는 6월부터는 기존 서비스에서 데이터를 최대 30% 늘린다.
3일 데이터(24,200원) 1.5GB → 2GB ▲5일 데이터(36,300원) 2.5GB → 3GB ▲10일 데이터(49,500원) 3GB → 4GB ▲20일 데이터(60,500원) 4GB → 4.5GB로 각각 500MB~1GB를 추가로 제공한다. 아울러 고객의 여행 패턴에 맞춘 ▲7일 데이터(42,900원) 3.5GB도 신설한다.
지난 4월 데이터 제공량을 3배로 늘린 ‘하루 데이터로밍 및 로밍 플러스 요금제’도 로밍 데이터 확대 전략의 일환이다.
‘하루 데이터로밍 요금제’는 170개국에서 하루 11,000원으로 100MB 데이터를, ‘로밍 플러스 요금제’는 18,700원으로 300MB 제공했으나 개편을 통해 각각 300MB, 500MB로 데이터 제공량을 확대시켰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이와 같은 데이터 중심 로밍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점차 올라갈 것으로 전망한다.
이미 메신저로 대체된 문자 시장과 더불어 최근에는 음성통화까지 데이터 서비스(mVoIP)로 이용한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17년 LG유플러스의 1인당 로밍 데이터 사용량은 전년대비 28% 늘어났지만, 같은 기간 음성통화 사용량은 23% 감소했다”라며 “고객들의 로밍 서비스 주 이용행태가 데이터 중심으로 급격하게 이동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김시영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 증가에 따라 국내 통신 요금제뿐만 아니라 로밍 상품까지 데이터 중심으로 재편될 것”이라며 “업계 최초로 선보인 이번 로밍 요금제를 통해 앞으로 해외에서도 많은 고객들이 데이터를 자유롭게 쓸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5월 28일(월) 10:45
게시 : 2018년 05월 28일(월) 10:45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