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오달수, "그게 사실이면 저는 사이코패스"…성추행 파문에 죄책감 시달려
[ 날짜별 PDF ]
(사진: JTBC)
[전기신문=권준호 기자] 성추행 파문을 빚은 배우 오달수가 치료를 받고 있다.

16일 한 매체를 통해 성추행 파문으로 모친의 아파트에서 머물던 오달수가 최근 병원에 통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이날 매체에 의하면 "심신 미약 상태로 병원에 다니고 있다"며 성추행 파문을 이유로 들었다.

앞서 오달수는 배우 엄지영의 미투 가해자로 지목되면서 성추행 배우 중 한 명으로 거론됐다.

이를 두고 거센 비난이 일자 그는 폭로 한 달 만에 피해자들에게 사죄의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그는 끼니 대신에 막걸리를 마시는 등 죄책감과 스트레스에 시달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매체를 통해 "합의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나 상대방이 그 기억을 '고통'으로 인식한다면 사과를 드리는 것이 맞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성 A씨의 주장에 대해서 그는 "'썸'의 관계였다"라며 "여성분의 입장에서 당시 관계가 좋지 않은 기억으로 남았을 수 있겠다"라며 "그게 사실이라면 저는 사이코패스 또는 연쇄살인마 아니냐"며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현재 그는 치료를 받으며 부산의 모친의 아파트에서 지내고 있다.
작성 : 2018년 05월 16일(수) 23:18
게시 : 2018년 05월 16일(수) 23:18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