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효성-대한전선, 전력망 사고 예방 위해 뭉쳤다
효성, 대한전선과 변전소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 협약 체결
대한전선의 초고압·배전급 케이블 상태 실시간 진단 시스템 개발 접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효성과 대한전선은 16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변전소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대한전선 김윤수 부사장(왼쪽 4번째), 효성 중공업연구소장 박승용 전무(왼쪽 5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 체결을 축하하고 있다.
국내 중전기기와 케이블 업계를 대표하는 효성과 대한전선이 전력망 사고 예방을 위해 손을 잡았다.
효성은 16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대한전선과 ‘변전소 통합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에 대한 전략적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효성과 대한전선은 전력설비의 혈관과도 같은 초고압(154kV급) 및 배전(22.9kV급) 케이블에 센서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온도, 이상 방전 여부 등 정보를 수집하고 케이블 상태를 진단해 고장을 예측할 수 있는 케이블 진단 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이번 시스템이 개발되면 전력설비뿐 아니라 케이블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대응할 수 있어 2006년 4월 제주 대정전 사태나 2017년 2월 부산 정관신도시 정전 사태처럼 케이블 고장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정전 및 그에 따른 조업 손실도 예방할 수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효성의 전력사업에 사물인터넷과 빅데이터 등 ICT기술을 융합해 토털에너지솔루션 공급업체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해 왔다.
효성은 지난 2017년 5월 35년간의 전력설비 설계·제작 노하우와 유지보수 경험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국내 최초로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AHMS; Asset Health Management Solution)을 개발, 상용화했다. 이는 전력설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전력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진단하고 최적의 유지보수 전략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효성은 국내 최초로 초고압 케이블을 개발·상용화한 케이블 전문 기업인 대한전선의 케이블 제조기술 및 진단·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케이블 진단 시스템을 개발할 방침이다. 또 이를 기존의 전력설비 자산관리 시스템과 연계해 변전소 전체까지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복안이다.
효성은 향후 변전용 설비뿐 아니라 중·대형 모터, 펌프의 진단 시스템 개발과 함께 생산시설의 핵심 제조 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을 확보해 다양한 산업군에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효성과 대한전선은 “양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전력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전소의 상태를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전력설비 등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4월 17일(화) 11:16
게시 : 2018년 04월 17일(화) 11:17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