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막 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 눈은 즐거웠지만 해결할 과제도 여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2018'를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우리나라 전기차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할 수 있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8’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코엑스·한국전지산업협회가 주관한 이날 행사는 서울에서 처음으로 열린 전기차 엑스포라는 점에서 이목을 끌었다.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진행된 전시회에서는 전기차와 전기이륜차, 전기버스 등 다양한 친환경 운송수단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해외 주요 국가 및 기업의 친환경차 보급 계획과 기술 동향을 살펴보는 시간도 마련됐다.

현대자동차가 코나 일렉트릭을, 재규어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I-페이스를 공개하는 등 완성차 업체들이 내놓은 신형 전기차 모델들은 스포트라이트를 집중시켰다. 관람객들은 전기차와 전기버스 등을 시승해보고, 구매 정보를 문의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아쉬움도 남는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에서 열린 전기차 관련 첫 번째 전시회라는 기대와 달리 적은 수의 기업만이 참여했다. 행사를 기획한 입장에선 알짜배기 기업들만 참여했다고 자평할 수도 있겠으나 참여 기업의 수가 많지 않다보니 기술 다양성을 확인하기엔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전기차에 대한 대중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기회였지만 눈으로 보는 것 이상의 만족감을 채우지는 못했다는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실제 이날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코나 EV의 경우 올해 초 예약판매 접수가 중단된 상황이다. 사실상 그림의 떡이었던 셈이다.

정부가 올해 전기차 보급 목표를 2만8000대로 상향조정하고, 추경예산 등을 확보할 경우 최대 3만2000대까지 보급 규모를 늘릴 수 있을 것이라 밝혔지만 전기차에 대한 대중의 높은 관심에 비해 관련 정보나 지원책이 부족했다는 인상도 지우기 힘들다.

이와 관련 환경부는 지난 4일 올해 1만2000기의 전기차 완속충전기 설치를 지원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하지만 충전 요금 현실화와 위탁사업자들의 시장 자생력 확보 방안 등의 과제가 남아 있어 전기차 충전 인프라가 본궤도에 오르기까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작성 : 2018년 04월 16일(월) 14:38
게시 : 2018년 04월 16일(월) 14:39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