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금융
부동산
증권
경제일반
우리은행, 빅데이터·머신러닝 활용한 ‘기업진단시스템’ 도입
여신 심사·리스크 관리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우리은행이 빅데이터와 머신러닝을 활용한 기업진단시스템을 선보였다.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은 국내 최초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업진단시스템인 ‘빅아이(Big Eye)’를 기업여신 리스크관리에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빅아이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등을 활용해 은행 대내·외 다양한 정보를 분석하고, 기업 관련 중요정보와 부실징후 정보를 파악하는 시스템이다. 빅데이터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 관련 내용을 통합·DB화하고, 200여개의 리스크 분석지표를 머신러닝으로 분석해 해당 기업의 부실가능성을 4단계 등급으로 안내한다.

산업정보, 기업 재무정보, 거래처, 계열사 등 네트워크 정보와 국민연금 등 정부3.0 데이터도 요약해 제공한다. 해당 정보는 여신심사와 사후관리 등에 활용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빅데이터와 AI를 이용해 개인 대상 마케팅이나 신용평가에 활용한 사례는 있었지만, 기업의 부실징후 파악 등 리스크 관리에 적용한 것은 처음”이라며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여신 심사능력과 리스크 관리 능력을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3월 27일(화) 14:38
게시 : 2018년 03월 27일(화) 14:38


조정훈 기자 jojh@electimes.com        조정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7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