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우려가 현실로’, 초고압 변압기 60%넘는 관세 부과
미 상무부, 현대·효성 등 국산 변압기에 반덤핑 관세폭탄
산업부, 13일 전기진흥회서 민관긴급대책회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결국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다.
미 상무부 국제무역관리청(ITA)은 13일 한국산 초고압 변압기(60MVA 이상)에 대한 반덤핑 4차 연례재심 최종판정에서 현대일렉트릭, 효성, LS산전, 일진전기 등 국내 초고압 변압기 4개사에 대해 60.81%의 관세율을 부과했다.
지난해 8월 예비판정 결과가 조정없이 그대로 확정돼 우리 기업으로선 최악의 시나리오가 현실화됐다.
3차 최종판정 당시만 해도 현대를 제외한 3개 회사는 2.99%에 불과했으나 1년 만에 20배가 넘는 관세 폭탄을 맞게 됐다. 대미 초고압 변압기 수출에도 먹구름이 짙게 드리울 전망이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오후 서울 방배동 전기산업진흥회에서 ‘한국산 변압기 반덤핑 민관대책회의’를 열어 제조기업과 대응책 마련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현대일렉트릭과 효성, 일진전기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됐다.
업계는 미국의 이번 조치에 대해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막상 현실화되자 망연자실한 분위기다. 변압기 대미 수출 악화는 불가피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현대일렉트릭은 이와 관련, 이날 미국 상무부의 반덤핑 판정에 따라 592억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았다고 공시했다. 여기서 추징금은 관세율 인상에 따른 일종의 정산금액을 의미한다.
현대일렉트릭은 “현대중공업의 전기전자사업본부가 2015년 8월부터 2016년 7월까지 미국으로 수출한 고압변압기(60MVA 이상)에 대한 미국 상무부의 반덤핑 제4차 연례재심에서 60.81%의 반덤핑 관세율로 판정됐음을 이날 통보받았다”며 “향후 국제무역법원(CIT)에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일렉트릭은 또 “미국 상무부가 강화된 미국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의해 한국산 제품에 대해 부당한 불리한 가용정보(AFA)를 적용해 고율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이번 본 판정에 대해 부과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상급법원인 국제무역법원(CIT)에 제소해 이전 정상적 판정의 반덤핑 관세율 수준으로 최대한 회복되도록 할 것”이라며 “상급법원 항소심의 최종판정까지는 반덤핑 관세 정산의무가 유예된다. 이번 상무부 판정 관세율을 적용한 추가 예치금으로 인한 당사의 손익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효성과 일진전기도 “상급법원에 즉각 항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우리 정부는 지난달 20일 변압기에 징벌적 관세를 부과한 미국의 조치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다.
작성 : 2018년 03월 14일(수) 09:12
게시 : 2018년 03월 14일(수) 09:14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9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